“버버리와 스마이슨을 거쳐 역시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브랜드인 닥스의 CD로 왔다. 닥스는 클래식함과 영국적인 것에 가치를 두고 있지만 동시에 변덕스러운 날씨를 견뎌낼 수 있는 혁신적이고 기능적인 면모를 갖춘 패션 브랜드다. 여기에 한스푼의 재기발랄함과 즐거움을 또한 더해보고 싶다” 버버리의 '최고 디자인 책임자'에 이어 스마이슨의 CD로 일했던 뤽 구이다던이 '닥스'의 디렉터로 왔다. '골동품' 같은 브랜드 닥스에 서울의 감성을 가미할 계획이라고.

"英 클래식에 서울 감성 더하면 최고 탄생할 것"

Naver

"英 클래식에 서울 감성 더하면 최고 탄생할 것"

더 많은 콘텐츠를 보고 싶다면?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21년 12월 21일 오전 1:52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