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는 자주 쓰려고 하는) CEO 일지 나 | 커리어리

(새해에는 자주 쓰려고 하는) CEO 일지 나는 누구인가? 에 대해 생각을 할 때, 간혹 떠올리는 영화가 있다. <다키스트 아워>. 2차 세계대전 시기 처칠 수상을 다룬 일대기로, 나는 이 영화를 극장에서 봤고 그해의 영화로 꼽았다. 이 영화 초반에는 처칠이 집 밖을 나가기 전에 모자를 고르는 장면이 나온다. 오늘은 어떤 나를 연기할 것인가? 를 선택하는 모습인데, 일종의 은유다. “누군가의 모자를 쓰다”라는 표현이 영어에 있는 것처럼. 나는 사람에게는 다양한 얼굴이 있다고 생각한다. 하나의 얼굴을 일관되게 가져가는 사람도 있지만, 대체로는 여러가지 얼굴을 상황에 알맞게 꺼내쓴다고 생각하고 이것이 일종의 사회화가 아닐까 싶다. 관건은 얼굴을 다양하게 돌려쓸 때 내 에너지를 얼마나 쓸 것인가? 의 문제. 나는 기본적으로 내 개인의 인생에 있어서는 굉장히 즉흥적이고 직관적인 의사결정을 선호하는 사람이지만, 동시에 굉장히 목표지향적이고 경쟁적이며 전투적인 사람이기도 하다. 어쨌든 경쟁에서 승리하는 것이 좋다. 압도적인 1등이거나 독보적으로 유니크하거나. 이 둘 중 하나가 아니면 싫어, 가 지금까지 내가 선택해 온 판단기준이었다. 2019년 5월, 황금연휴 시기에 나도 한번 나이키 런클럽 앱을 깔고 뛰어볼까? 라고 가볍게 시작한 달리기가 2년 반을 쉼없이 진행되어, 드디어 1,000km 를 뛰었다. 달리기는 나 같이 경쟁지향적인 사람에게 정말 잘 맞는 운동이다. 매번 달릴 때마다 초단위로 지표가 측정되는 운동이라니, 이보다 더 경쟁심을 자극할 수 없는 것이다. 심지어 달리기를 계속 하면 지표는 점점 더 개선된다. (전적으로 나 개인의 의지에 달려있다) 지난 2년 반을 달리기를 하면서, 더 건강해졌고 더 몸이 fit 해졌고 그래서 내가 원하는 옷을 맘대로 입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지만, 무엇보다도 나와의 싸움을 멈추지 않고 계속 했다는 것, 이 덕분에 내 멘탈을 계속 붙들어둘 수 있었다는 것, 100m 달리기에 능숙했던 내가 이제는 3km 달리기는 편하게 할 수 있다는 것. 이 모든 변화가 나를 더 나은 사람으로 만들어 주었다는 것. 1,000km를 채운 오늘을 기억하고자 적어두는 글.

2022년 1월 4일 오후 3:57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MBTI - J와 P가 할 일을 관리하는 방식에 관하여 (feat. 커리어리 플래너 소개) 나와 승국은 MBTI의 모든 항목이 정반대로 다른데 (그렇기에 서로 보완이 된다는 점이 좋다) 그 중 행동으로 드러나는 단적인 차이가, 어떤 일을 완료해야 하는 목표시점이 있을 때다. 예를 들면 시험을 본다고 할 때, - 승국은 시험일자까지 남은 시간을 먼저 계산하고, 매일 매일 일정량을 차근차근히 공부해서 정작 시험 전날은 푹 자고 잘 놀면서 컨디션 조율해서 시험장에 가는 타입의 인간이고 - 나는 시험일자까지 남은 시간동안 딴짓을 하면서 마음 한켠 내내 괴로워하다가(하지만 공부하기는 싫고), 시험 직전과 전날 밤을 꼬박 새우고 나서 시험장에 가는 타입의 인간인 것이다. 그래서 나는 항상 내가 단거리 경주에 잘 맞는 타입의 인간이라 생각해왔다. 어릴 때부터 장거리 달리기보다는 100m 달리기가 좋았고, 커서도 짧은 시간 안에 바짝 효율을 내는 게 적성에 잘 맞는 사람이라 여겼다. 그러다가 생각이 크게 달라진 것은 요 몇년 사이이다. 몇가지 요인이 있는데, - 나이를 먹고나니 더 이상 밤을 샐 수 없었고, - 3년 전부터 퇴근 후 달리기를 하면서, 매일 꾸준히 무언가를 하면 누적적으로 쌓였을 때 달라지는 큰 변화를 몸으로 느끼게 되었고 - 그리고 승국이 일하는 방식을 옆에서 보면서 따라하다보니, 어 이게 더 성과가 좋구나 라는 걸 체감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역시 내 옆에 누가 있느냐는 인생에 대단히 큰 영향을 미친다.) <쏟아지는 일 완벽하게 해내는 법(원제:Getting Things Done)> 라는 책은 한 2-3년 전 정도 전에 승국이 내게 읽으라고 추천했던 책이다. 내가 이해한 이 책의 핵심 골자는 이것이다. "비결은 복잡하고 압도적인 과제들을 관리 가능한 작은 과제들로 나누고 첫 번째 과제부터 시작하는 것이다” (당시 내가 썼던 책 리뷰는 이것. https://www.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22/2020022200040.html) 당당하게 책 리뷰는 썼지만, 정작 이렇게 일하는 방식을 내 것으로 받아들이는데는 꽤 오랜 노력과 시간이 걸렸다. 지금의 나는 어떤 일을 목표로 삼고나면, - 큰 일을 작고 세부적인 하위과제로 나누고(이게 일종의 투두 리스트가 된다.) - 그 과제들의 우선순위를 정리하는데 시간을 충분히 쓴다. 이때는 노란색 리걸패드에 손으로 쓰는 걸 좋아한다. - 그리고 그 과제들을 내 구글 캘린더에 하나하나 일정으로 배치를 한다. - 그 후에는 캘린더의 일정 알림이 나를 인도하는대로 하루하루를 보낸다. 지금은 종이와 구글 캘린더를 오가며 쓰고 있지만, 이 과정을 하나로 묶어낸 툴을 이번에 베타로 만들었다. 이름은 커리어리 플래너. 지금 이 글을 보고 있는 커리어리 유저라면, PC 웹 상단 메뉴에서 바로 확인하실 수 있다. 커리어리 유저가 아니라면, 아래 링크에서 보실 수도 있고. 이 플래너가 주는 Value 는 정확히 이 책의 핵심과 같다. "비결은 복잡하고 압도적인 과제들을 관리 가능한 작은 과제들로 나누고 첫 번째 과제부터 시작하는 것이다” 베타답게, 이 제품이 생존을 할 수 있을지 아닐지는 아직 모른다. 오늘 유저들에게 전체 공개를 했고, 플래너를 만든 제품 스쿼드 조직의 PM인 해솔 말에 따르면 모두가 초긴장 상태로 앰플리튜드 대시보드를 Refresh 해가며 데이터를 보고 있다. ㅎㅎ (좋은 일이다...!) 부디 많은 분들이 써 주시길, 또 많은 피드백을 보내주시면 좋겠다. :) 피드백은 haesol@publy.co 혹은 커리어리 고객센터로 바로 보내주셔도 된다. 개밥먹기는 항상 중요하므로, 나부터 커리어리 플래너에서 이번주 할 일들을 써보는 중! 지금 이 글을 쓰는 것도 플래너의 할 일로 들어있다. :) + 추신: 베타답게, 모바일 최적화는 아직 안되어 있기에 (호호) PC 웹 화면으로 봐 주시면 더더욱 감사하겠습니다..!

커리어리 플래너 | 오늘 할 일을 한 눈에

커리어리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