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old Start Problem #7 | 커리어리

The Cold Start Problem #7. Paying up for launch 1. 보조금의 목적은 시장이 티핑 포인트에 도달해서 강한 네트워크 효과를 내게 만드는 것이고, 이후에는 보조금의 사용을 멈춰야 한다. 2. 우버도 초기에 보조금을 주며 시작했다. Craigslist에서 운전자를 모집했는데, 운행 횟수에 상관 없이 시급 30달러를 지급하는 식이었다. 운전자들은 앱을 켜놓기만 하면 됐다. 3. 이러한 보조금은 빠른 효과를 내지만 비싸다. 시장이 커지면 지속 가능하지 않다. 4. 그래서 우버는 운전자에 대한 인센티브를 시급 방식의 보조금에서 승객 요금의 일부를 받는 방식으로 바꾸고자 했고, 이를 운영 조직이 맡아 실행했다. 이 변화를 빠르게 이끌기 위해서 경영진들은 대시보드를 만들어 관리했다. 5. 각 도시에서 우버는 런칭을 하고, 시급 보조금으로 운전자를 빠르게 모은 후, 네트워크가 어느정도 형성되면 지속가능한 요금 기반 모델로 변경하는 과정을 실행했고, 각 팀의 선의의 경쟁은 이 과정을 더 빠르게 만들었다. 6. 이후 더 많은 운전자가 필요해졌을 때는 기존 네트워크를 레버리징 하여 레퍼럴 프로그램을 실행했다. 이런 레퍼럴과 입소문을 통해 가입한 운전자들이 전체의 2/3이다. 7. 성장 레버로 돈을 쓰는 것은 위험할 수 있고, 적절한 시기에만 활용되어야 한다. 스타트업은 돈을 붓기 전에 killer product를 만들어야 하고, atomic network를 만들 수 있다는 확신이 있어야 한다. 일단 atomic network가 만들어진 이후에는 돈을 붓는 것이 네트워크를 빠르게 티핑 포인트에 도달하도록 도와줄 수 있다.

2022년 2월 5일 오전 5:5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하이 아웃풋 매니지먼트> 3년 전쯤 PM이 되었을 때 처음 봤던 것 같은데, 최근 어떻게 해야 팀의 성과를 높일 수 있을지 고민이 들어 다시 펴봄. 다시 봐도 배울 게 너무 많은 매니지먼트의 고전 오브 고전. 1. 관리자의 성과는 관리자가 관리하는 부서의 결과물 + 관리자의 영향력이 미치는 관련 부서의 결과물 2. 관리자의 주요 업무는 정보 수집, 넛지, 의사결정, 정보 전달 3. 관리의 기술은 비슷하게 보이는 여러 활동들 중에서 다른 사람들에게 높은 레버리지를 행사하는 것을 두세 개 선택하는 능력에 달려 있다. 4. 위임한 업무를 모니터링하는 것이 결과를 보장하는 유일하고 실질적인 방법이다. 5. 경험상 관리 감독이 주업무인 관리자 한 명은 여섯명에서 여덟명의 직원을 관리해야 한다. 이 범위는 각 직원에게 매주 4시간의 시간을 배정해야 한다는 가이드라인에서 나온 것이다. 6. 보고서는 작성하는 과정에서 스스로를 훈련시키고 생각을 정립하는 것에 의미가 있다. + 그밖에도 회의, 의사결정, 계획을 잘하기 위한 원칙들과 하이브리드 조직과 이를 돌아가게 하는 이중 보고 시스템 등등.. 그로브 선생님 많이 배우고 갑니당🙇‍♂️ #앤드류그로브 #1983 #청림출판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