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이 진상을 상대하는 법 2 : 네가 누군지 | 커리어리

장인이 진상을 상대하는 법 2 : 네가 누군지 알아줄께 평범함이 쌓여 비범함이 되고, 남들이 알아주지 않아도 묵묵히 한길 걸으면 대체불가의 지위를 얻을 수 있습니다.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의 권문현 지배인이 그런 분이십니다. 권 지배인은 호텔 도어맨입니다. 호텔로 들어오는 차를 맞이하고, 로비 문을 열어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가 이 일을 한 햇수는 44년. 이 일을 시작한 웨스틴조선에서 36년동안 정년까지 채워 일했고, 콘래드 서울에 스카웃되어 지금까지 일하고 계십니다. 지배인의 연세는 올해 67세 이십니다. 하루 수백명의 고객을 만나는 일이다 보니, 갑질고객들도 겪게 되는데, 그의 대응은 이렇습니다. "갑질하는 심리는 '내가 누군지 좀 알아달라'는 겁니다. (중략) 그까짓 것 한번 들어주지 뭐 하고 일단 듣습니다. 웃는 낯으로 '선생님 명함하나 주시겠어요?'하면 조금 누그러집니다. 무슨 사업을 하시느냐는 둥 다른 이야기를 섞어 주의를 환기시킵니다. 그러다 보면 손님이 자기 이야기를 하나씩 풀어놓습니다. (중략) 지는 것 같지만 결국 이기는 방법입니다." 풍선처럼 갑질마인드로 빵빵하게 부풀어 있는 고객을 살살 달래가며 공기를 빼서, 더 큰 소란거리를 만들지 않도록 관리한다는 의미로 읽힙니다. 또한, 서비스 질의 차이는 어디에서 오느냐는 질문에, 권 지배인은 자신이 어떻게 일했는 지 소개합니다. "큰 것보다는 작은 것, 디테일에서 갈립니다." "차 번호 외워놓고 성격 있는 사람들 차가 들어올 땐 미리 대처합니다. 예전엔 300~400대 정도 외웠어요." "매일 출근 전 조간신문 3개를 정독합니다. 동정란은 한 자도 빼지않고 봅니다. 장차관, 대기업 임원 인사는 꼭 챙기고 변화가 있으면 메모합니다." "손님이 택시 타면 (동료 도어맨들에게) 차 번호를 꼭 적으라고 합니다. 가방, 휴대폰 분실했을 때를 대비해서요. " 눈에 띄는 큰 것은 누구나 할 수 있습니다. 눈에 잘 안띄는 디테일까지 챙길 수 있는 가에서 평범과 비범의 갈림길이 시작되는 것 같아요. 1/100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를 대비하는 지배인의 자세는, 전문가를 꿈꾸는 많은 분들이 꼭 체화시켰으면 합니다. P.s 이 인터뷰는 처음 지면에 실렸을 때(`19.7.6), 독자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켰었습니다. 모바일로 보시기엔 좀 길지만, 전문을 꼭 읽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존함으로 검색하면 동영상 인터뷰도 나옵니다.

매일 1000번은 인사... 내 특기는 '갑질 손님' 마크입니다

Digital Chosun

2020년 4월 21일 오후 3:11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마지막 이야기 : 인생의 점, 선, 면 학교 졸업후의 직장생활은 마치 인생이란 도화지 위에 점, 선, 면을 그려가는 것 같아요. 도화지(인생)의 한 중간이던 언저리던 첫 점(첫 직장)을 찍고, 그 다음 점(다음 직장들 또는 직업들) 들을 찍다보면, 점들은 어느덧 선이 되어 내 경력의 방향이 됩니다. 마케터로 사회에 첫 발을 내디딘 분들이 두세군데 직장을 옮겨서도 마케팅을 계속한다면, 그분의 경력은 마케터로 굳어지는 것 처럼요. 이러한 경력의 방향 하에서 우리는 자신만의 영역(면)을 구축하지요. 본업(마케팅)은 변함없지만, 관리자 노릇을 하는 법을 배우며 조직의 허리가 되고, 마케팅 책을 쓰고 강의도 하면서 자신의 이름을 하나의 브랜드를 만들고 업계의 전문가가 되어갑니다. 이렇게 간다면 참 무난하죠. 흠잡을 데 없는 좋은 커리어를 쌓으시는 겁니다. 그러나 이것만이 답은 아닙니다. 오늘 소개해드리는 분의 인생역정은 그리 간단치 않아요. 80년대에 서울대를 나와 금융기관 등에서 일하다 98년 외환위기 직전에 사업을 하시다가 실패하셨습니다. 그 후 안정적인 직업을 찾아 만 39세에 약대생이 되셨고, 40대에 약사가 되셨습니다. 그런데 약학 공부과정에서 과학에 흥미를 가지게 되어, 지금은 약사일도 접어두고 최신 과학 정보를 번역하고 계세요. 어찌보면 금융인, 사업가, 약사, 번역가의 직업 여정은 방향성이 없고(선), 방향성이 없으니 넓은 영역(면)을 만들었다고 보기도 어렵죠. 하지만 이러한 방향성 없음 속에서 자신의 방향(과학정보 소개)을 찾게 되었고, 이 일에 대해 전문가로(새 영역) 인정받고 계십니다. 한번도 실패하면 안될 것 같지만, 인생은 생각보다 깁니다. 처음에 길을 잘못들어도, 맞는 길로 다시 진입할 기회는 옵니다. 그러니 비관보다는 낙관하며, 오늘밤에도 바람에 스치는 별을 바라보며 나에게 주어진 길을 가요. P.s. 저의 퍼블리 뉴스 큐레이션 계약이 오늘로 종료됩니다. 감사하게도 퍼블리 측에서 향후에도 뉴스 큐레이션을 할 수 있도록 계정을 닫지 않아주셨습니다만, 아무래도 지금처럼 자주 찾아뵙지는 못할 것 같아요. 그간 제 큐레이션을 지켜봐주신 독자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꾹꾹 눌러담아 마지막 이야기를 접습니다. 고맙습니다.

“15년 해온 ‘새벽 3시 지식 전달자’ 노릇 여든까지 할 것”

Hani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