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 vs. PM - 용어(정의)가 행동을 만 | 커리어리

PO vs. PM - 용어(정의)가 행동을 만든다. "쿠팡은 2022년 해외인력의 수급을 위해서 <프로덕트오너>라는 명칭을 글로벌 표준에 맞게 <프로덕트매니저>로 변경하는 중이라고 한다." ___ "Product Manager(PM)를 넘어 Product Owner(PO)가 되고싶습니다." 제가 지원서에서 참 많이 보던 문구인데요. 한국에서 PM이라는 포지션에 대한 인지도가 이렇게 부족하구나...하고 안타까운 적이 많았습니다. 내부에서도 우리도 (국내 한정) 더 대중적으로 알려진 PO라는 용어를 써야하는게 아닌가 하는 논의도 나왔지만, 그래도 미래를 생각해서 글로벌 트렌드에 맞게 계속 PM 이라는 타이틀을 유지해왔습니다. "잡타이틀이 뭐 그렇게 중요해?" 싶지만 용어(정의)가 행동을 만들 수 있기에 항상 Job Title을 정할 때는 신중했던것 같습니다. 관련해서 <개발자> 대신 <Software Engineer>를 쓰는 이유에 대해서도 계속 이야기 해 왔고요. <Product Owner> 대신 <Product Manager>를 쓰는 이유에 대해서도 정리해보는 시간을 가질까 생각도 했습니다. 그러던 와중에 도그냥 님이 (참 고맙게도!) 이 PM, PO 잡타이틀에 대해 굉장히 잘 정리를 해주셨네요. 국내에서 쿠팡, 토스가 분명히 애자일 조직 문화를 선도하며 좋은 사례를 만들어준 것은 인정해야할 것입니다. 하지만 해외에는 훨씬 더 많은 사례가 존재합니다. 앞으로는 좀 더 글로벌 트렌드에 맞춰서 시장이 성숙해진다면 좋겠네요! 참고로 퍼블리는 처음부터 목적조직 중심으로 조직을 구성하고 PM 직무를 운영해왔는데요. 현재 Lead PM, Senior PM, PM, Associate PM 등 10여명의 각 레벨별 PM 들이 활약해주며 PM 명가가 되고 있습니다(제 맘대로 ㅋㅋ)! ___ 우리 팀 CPO 이승국 이 오늘 커리어리에 쓴 글. 이 글 중에서 PO로 용어를 바꿔써야 하지 않나? 라는 이야기를 꺼냈던 사람은 바로 나다. ㅎㅎ 채용을 생각할 때, audience(이 경우에는 다른 팀에서 일 잘 하시는 PO 분들) friendly 하게 바꾸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을 했기에. 하지만 그때도 승국은 위와 같은 요지로 설명을 해 주었고, 우리는 그대로 가기로 했다. "PM의 명가"로 우리가 더 널리널리 알려지려면 역시 성과가 중요하니까, 더 달리는 걸로. -:)

이승국 / "쿠팡은 2022년 해외인력의 수급을 | 커리어리

커리어리

2022년 3월 17일 오전 10:3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MBTI - J와 P가 할 일을 관리하는 방식에 관하여 (feat. 커리어리 플래너 소개) 나와 승국은 MBTI의 모든 항목이 정반대로 다른데 (그렇기에 서로 보완이 된다는 점이 좋다) 그 중 행동으로 드러나는 단적인 차이가, 어떤 일을 완료해야 하는 목표시점이 있을 때다. 예를 들면 시험을 본다고 할 때, - 승국은 시험일자까지 남은 시간을 먼저 계산하고, 매일 매일 일정량을 차근차근히 공부해서 정작 시험 전날은 푹 자고 잘 놀면서 컨디션 조율해서 시험장에 가는 타입의 인간이고 - 나는 시험일자까지 남은 시간동안 딴짓을 하면서 마음 한켠 내내 괴로워하다가(하지만 공부하기는 싫고), 시험 직전과 전날 밤을 꼬박 새우고 나서 시험장에 가는 타입의 인간인 것이다. 그래서 나는 항상 내가 단거리 경주에 잘 맞는 타입의 인간이라 생각해왔다. 어릴 때부터 장거리 달리기보다는 100m 달리기가 좋았고, 커서도 짧은 시간 안에 바짝 효율을 내는 게 적성에 잘 맞는 사람이라 여겼다. 그러다가 생각이 크게 달라진 것은 요 몇년 사이이다. 몇가지 요인이 있는데, - 나이를 먹고나니 더 이상 밤을 샐 수 없었고, - 3년 전부터 퇴근 후 달리기를 하면서, 매일 꾸준히 무언가를 하면 누적적으로 쌓였을 때 달라지는 큰 변화를 몸으로 느끼게 되었고 - 그리고 승국이 일하는 방식을 옆에서 보면서 따라하다보니, 어 이게 더 성과가 좋구나 라는 걸 체감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역시 내 옆에 누가 있느냐는 인생에 대단히 큰 영향을 미친다.) <쏟아지는 일 완벽하게 해내는 법(원제:Getting Things Done)> 라는 책은 한 2-3년 전 정도 전에 승국이 내게 읽으라고 추천했던 책이다. 내가 이해한 이 책의 핵심 골자는 이것이다. "비결은 복잡하고 압도적인 과제들을 관리 가능한 작은 과제들로 나누고 첫 번째 과제부터 시작하는 것이다” (당시 내가 썼던 책 리뷰는 이것. https://www.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22/2020022200040.html) 당당하게 책 리뷰는 썼지만, 정작 이렇게 일하는 방식을 내 것으로 받아들이는데는 꽤 오랜 노력과 시간이 걸렸다. 지금의 나는 어떤 일을 목표로 삼고나면, - 큰 일을 작고 세부적인 하위과제로 나누고(이게 일종의 투두 리스트가 된다.) - 그 과제들의 우선순위를 정리하는데 시간을 충분히 쓴다. 이때는 노란색 리걸패드에 손으로 쓰는 걸 좋아한다. - 그리고 그 과제들을 내 구글 캘린더에 하나하나 일정으로 배치를 한다. - 그 후에는 캘린더의 일정 알림이 나를 인도하는대로 하루하루를 보낸다. 지금은 종이와 구글 캘린더를 오가며 쓰고 있지만, 이 과정을 하나로 묶어낸 툴을 이번에 베타로 만들었다. 이름은 커리어리 플래너. 지금 이 글을 보고 있는 커리어리 유저라면, PC 웹 상단 메뉴에서 바로 확인하실 수 있다. 커리어리 유저가 아니라면, 아래 링크에서 보실 수도 있고. 이 플래너가 주는 Value 는 정확히 이 책의 핵심과 같다. "비결은 복잡하고 압도적인 과제들을 관리 가능한 작은 과제들로 나누고 첫 번째 과제부터 시작하는 것이다” 베타답게, 이 제품이 생존을 할 수 있을지 아닐지는 아직 모른다. 오늘 유저들에게 전체 공개를 했고, 플래너를 만든 제품 스쿼드 조직의 PM인 해솔 말에 따르면 모두가 초긴장 상태로 앰플리튜드 대시보드를 Refresh 해가며 데이터를 보고 있다. ㅎㅎ (좋은 일이다...!) 부디 많은 분들이 써 주시길, 또 많은 피드백을 보내주시면 좋겠다. :) 피드백은 haesol@publy.co 혹은 커리어리 고객센터로 바로 보내주셔도 된다. 개밥먹기는 항상 중요하므로, 나부터 커리어리 플래너에서 이번주 할 일들을 써보는 중! 지금 이 글을 쓰는 것도 플래너의 할 일로 들어있다. :) + 추신: 베타답게, 모바일 최적화는 아직 안되어 있기에 (호호) PC 웹 화면으로 봐 주시면 더더욱 감사하겠습니다..!

커리어리 플래너 | 오늘 할 일을 한 눈에

커리어리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