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러니하게도 술을 못 마시는 사람이 주류 시 | 커리어리

아이러니하게도 술을 못 마시는 사람이 주류 시장의 새로운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최근 일본의 주류 코너에 가면 다양한 무알콜 음료를 만나게 됩니다. 건강 기능성을 어필한 당질 제로 무알콜, 체내 지방을 줄여주는 무알콜 맥주 등등.. 시장이 확대되면서 그 종류도 점점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1. 성장하는 일본의 무알콜 시장 무알코올 시장의 가치는 3,000억 엔(약 3조 원)으로 평가되며, 주류산업의 10%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 2019년 무알코올 음료 시장규모는 10년 전과 비교해 4배 이상이 성장. 2. 성장 배경 - 과거와 달라진 음주문화 일본인의 음주 습관 조사에 따르면 (1997년과 2017년을 비교) 남성은 20대~60대 이상의 전 세대에서 음주율이 떨어졌고, 여성은 20~30대층에서 저하됨. 특히 20대 남성의 음주율은 16.2%로 1997년에 비해 절반 가까이 떨어짐. 젊은 층뿐만 아니라 중장년층에서도 음주율이 저하함 3. 새로운 비즈니스 등장 a. 2만엔(약 22만 원) 전후의 무알코올+코스요리 전문 바가 인기를 끌고 있음 b. 무알콜 전문바 등장, 국내외의 다양한 무알콜 음료를 마실 수 있음 c. 고급 무알콜 음료 (ex. 한병에 4~5천엔이 넘는 무알코올 로제나, 샴페인 등)를 찾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백화점에서도 무알콜 음료 코너를 따로 마련함. 선물용으로 구입하는 사람도 많음

[글로벌 벤치마킹]경제효과 3조에 달하는 日 무알코올 시장

Foodnews

2020년 5월 12일 오후 3:37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