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연의 노래와 함께 드라이브] (여자)아이들 | 커리어리

[미연의 노래와 함께 드라이브] (여자)아이들의 <TOMBOY>의 여운이 다 가시기도 전에 미연이 솔로로 돌아왔다. (여자)아이들에서 이미 메인보컬으로써 청량한 미성을 인정받았다. 메인 보컬인 만큼 곡의 코러스와 브릿지를 담당하고 있다. 랩 파트에서 전소연이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보여주기 때문에 덜 주목받는 경향이 있지만 가창력 만으로 충분히 경쟁력을 보여준 멤버이기도 했다. 미연의 '청량한 목소리'는 아무래도 솔로 활동에 유리할 것으로 보였다. 보통 그룹에서 청량한 목소리를 담당하고 있는 멤버들이 보통 솔로 활동을 했을 때 좋은 결과물을 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태연이 있고 김세정이나 유아도 그런 맥락에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냈다. 또 (여자)아이들 활동이 성공적으로 끝난지 얼마 안 되는 시점에서 이어가는 활동인 만큼 시너지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였다. 그렇게 완성된 《MY》는 미연의 보컬을 돋보이는 형태로 작동했다. 그래서 수록곡들을 전부 듣고 있으면 청량한 보컬들이 이전에 불렀던 분위기들과 유사함이 있으며 특히 태연이 만들어간 사운드에서 많은 부분들이 차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타이틀곡 <Drive>의 경우는 청량함에 시원을 기대는 사운드인만큼 태연이나 김세정의 발자취를 그대로 답습한다. 중간의 <TE AMO>나 앨범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Rain> 역시 비슷하게 전개된다. 이런 예측 가능한 사운드에서 미연의 첫 미니앨범은 아쉬움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반대로 이야기하면 자신의 목소리에 맞는 선례들이 있는데 굳이 위험을 감수할 필요가 없기도 했다. 잘 닦인 길이 있는 상황이고 그 길이 자신이 있다면 보통 그 길을 선택한다. 굳이 모르는 길로 섣부르게 갈 필요는 없다. 그래서 <Rose>는 평균 이상의 사운드를 <Drive>는 평균적인 사운드를 완성했다. 위로와 응원을 이야기하게 알맞은 앨범이 된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앨범은 배경음악으로 작동하기에 알맞다. 타이틀처럼 드라이브하면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면서 듣기 좋은 노래로 작동하는 것이다. 이렇게 사용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할 수 있으나 아쉬움이 있는 건 사실이다. 즉, 잊을 수 없게 만드는 포인트가 있어야 하는데 앨범은 너무나 무난하게 흘러갔다. 미연의 보컬이 살랑 바람처럼 지나가 다시 돌아오지 않는 느낌이었다. 마치 수록곡 <Softly>의 가사처럼 '지나치지 않고 깔끔하게 마무리'되었다.

밍기적사운드 : 네이버 블로그

Naver

2022년 5월 12일 오후 3:39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