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오프린트미'의 사업 확장 속도가 심상치 | 커리어리

요즘 '오프린트미'의 사업 확장 속도가 심상치 않고, 기존 강자 '마플'도 여전히 건재하네요. 개인화 액세서리/인쇄물 제작 업체들 얘기입니다.  단체티 제작 업체에서 시작한 '마플'과 포토북 제작 업체에서 시작한 '오프린트미'를 분석한 글이에요.  이 문장이 인상깊네요. "오랜 역사의 인쇄업과 의류업을 ‘대량 제조만 가능한 B2B의 영역’에서 ‘한 장씩도 쉽게 의뢰할 수 있는 B2C의 영역’으로 바꾸어낸 것이다."

개인화 공산품의 시작

월간 윤종신

2020년 5월 18일 오전 10:10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