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가 게임 속 랜덤박스에 대한 규제 | 커리어리

[영국 정부가 게임 속 랜덤박스에 대한 규제 검토 중] 제목 그대로, 영국 정부가 게임 속 랜덤박스의 도박성 여부 검토에 들어갔다는 소식입니다. 확정되면 영국 내 서비스 중인 게임들은 랜덤박스를 내려야 합니다. 1. 코로나 19 사태로 사람들이 실내 취미활동으로 관심을 돌리자 모바일, PC 게임 이용/소비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봉쇄령을 내렸던 영국도 게임 이용자 수가 확연히 증가했다고 하는군요. 2. 역설적으로 이 코로나 19 발 게임 열풍은 '아이가 부모님 폰으로 게임하다가 거액을 결제한 사건'들을 재조명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사건들이 종종 있어왔죠 ㅠ) 이에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스포츠부가 나서, 랜덤박스가 과연 아이들의 도박 습관을 조장하는지 여부 등을 검토하기 시작했습니다. 사실 해당 건은 작년부터 논의가 이루어지던 것인데요, 최근 코로나 19 사태로 게임 이용량이 증가하면서 속도가 붙었다고 합니다. 3. 만약 '랜덤박스 = 아이들의 도박을 조장'한다고 결론이 내려진다면, 앞으로 영국 내에서 랜덤박스는 '미성년자 이용 불가' 품목으로 관리됩니다. 오직 '만 18세 이상' 게임에서만 랜덤박스가 일부 허용되고 그 외 연령대의 게임에서는 랜덤박스 판매를 할 수 없게 되는 것이지요. 영국이 유럽 내 게임 시장에 차지하는 영향력을 감안하면...유럽 게임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관심을 가질만한 사안입니다. (핀란드 게임 산업에도 나비효과가 오겠지요.) 4. 이와 유사한 사례로는 벨기에가 있습니다. 벨기에는 작년 랜덤박스를 도박으로 규정하고, 현금으로 게임 내 랜덤박스를 사는 것을 금지했습니다. (오직 게임 내 포인트, 경험치로만 랜덤박스를 교환할 수 있다고 합니다.) 5. 유럽 내 '랜덤박스'에 대한 인식은... 좋다고 보긴 어려운 것 같습니다. 이에 독일도 랜덤박스를 규제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유럽 내 영국, 독일, 벨기에의 정치적 영향력을 감안할 때... 이 세 나라가 랜덤박스 규제를 시작하면 동일한 조치가 유럽 전 지역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조심스럽게 추측해봅니다^^;

UK could class loot boxes as gambling to protect children

the Guardian

2020년 6월 9일 오전 8:09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규제 좀 해달라고요 - 핀란드 전동 킥보드 회사들의 딜레마] 핀란드에 여름이 찾아왔습니다. 그리고 올해도 어김없이 전동 킥보드가 구설수에 오르고 있군요. 수도권 도심 곳곳에 전동 킥보드가 쌩쌩 달리는 건 일상이오, 주차도 엉망진창입니다. 분명 올해 초 지자체와 킥보드 업체 간 공동합의가 체결되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무슨 일이죠? 1. 핀란드에서 전동 킥보드를 서비스 중인 Tier, Voi, Lime, Bird 그리고 Dott이 오늘 공동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성명은 헬싱키시 관할청에 각 업체별 킥보드 할당제를 제시하고 이를 아예 법령 규정으로 만들어달라는 내용이었다고 합니다. 이를 통해 무한경쟁을 막자라는 것이죠. 올해 초 헬싱키시와 체결한 공동합의에 강제력이 없어 실질적인 효력이 없다고도 덧붙였다고 합니다. 2. 핀란드 도심지역 전동 킥보드 사고는 매년 기록을 경신하고 있습니다. 작년 헬싱키 수도권에서만 발생한 전동 킥보드 관련 의료사건으로 17억 유로의 세금이 쓰였다는 보고가 나왔을 정도죠. 이 중 절반 가량이 술에 취한 상태로 킥보드를 운전하다가 발생하는 사건이었습니다. 머리, 무릎 등에 심각한 부상을 입은 피해자들도 있고요. 주차 문제도 심각합니다. 도시 곳곳에 전동 킥보드들이 방치되어 도로와 인도를 가로막고 있지요. 3. 업체들은 핀란드 내 전동 킥보드 산업이 무한경쟁 상황에 돌입한 탓에 상황을 컨트롤하기 어렵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몇 달 전 지자체와 공동합의를 체결해 도심 내 전동 킥보드 속도를 낮추고, 특정 장소에서만 전동 킥보드를 반납하면 포인트를 주는 방식 등을 소개했습니다만... 별로 효과가 없었다고 합니다. 더 이상 시장의 자발적 규제로는 컨트롤할 수 있는 단계가 넘어갔다는 것이죠. 4. 킥보드 업체들은 오슬로, 코펜하겐, 런던, 프랑스 사례를 들며 헬싱키도 이들 도시처럼 일종에 '전동 킥보드 할당제'를 시행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고 합니다. 각 업체 별로 얼마나, 어디에서 킥보드를 서비스할 수 있는지를 규정하여 무한경쟁을 막아달라는 것이죠. 동시에 킥보드 불법주차 규정을 제시해 주차문제도 해결을 해야 한다고 했다네요. 덧.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최근 핀란드 내 10대들 사이에 전동킥보드가 소위 '잇템'으로 통한다고 합니다. 전동킥보드를 얼마나 폼 나게 타는지를 두고 10대 청소년들 (특히 남학생들) 사이 내기가 유행한다고 해요. 청소년 2-3명이 킥보드를 아슬아슬하게 타는 것도 종종 보입니다. 아이고, 핀란드 10대 여러분 제발 흑염룡은 실내에서만...ㅠ

Electric scooter companies call for scooter limits in Helsinki

News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