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 전 작성한 "의정활동에 사적인 이메일 주 | 커리어리

몇일 전 작성한 "의정활동에 사적인 이메일 주소를 사용해도 될까요?"를 바탕으로 미디어오늘에서 후속 취재를 해주셨어요.  한 초선 의원실 관계자는 '(국회 이메일이) 불편해서 안 쓴다'고 했고, 국회 사무처에서는 '보안과 편의는 반비례 관계'라고 응답했다고 합니다. 류호정 의원실에서는 "(지금은 자체 도메인을 사용하는데) 정의당에 협업툴을 도입하면 정의당 중앙당의 도메인(@justice21.org)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라고 응답했다고 하네요. 불편함을 떠나서, 지메일이나 네이버메일을 사용하면 사칭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이메일을 활용한 피싱 사건이 상당히 많은데 어떤 의원 계정과 유사한 계정을 만들어 사칭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미국 연방하원 의장이 네이버메일을 쓴다면 어떨까요? 상상이 안 가는데 한국 국회에서는 그 일이 버젓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지메일을 씁니다.

사용자가 공유한 콘텐츠

미디어오늘

2020년 6월 30일 오전 7:2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이번에 동료들과 함께 '동플갱어’라는 테스트를 만들었는데요, 동물과 관련된 기부를 유도하기 위해 만들어 봤어요. 업무로 적응하는 시간이 필요한 월요일, 동료 및 친구분들과 스몰토크할겸 테스트 해보세요 :) (전 호랑이 나왔는데 다른 분들은 어떤 동물이 나올지 궁금하네요🐯)

아침에 일어났더니 내가 동물이 됐다...!

아침에 일어났더니 내가 동물이 됐다...!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