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강(쿠팡, 네이버) 2중(지마켓, 11번가) | 커리어리

2강(쿠팡, 네이버) 2중(지마켓, 11번가) 그리고 4약(위메프, 티몬, 옥션, SSG) 정도로 축약되는 오픈서베이가 8월 발표한 '모바일 쇼핑 트렌드 리포트' 결과. 카카오는 조금 성향이 달라 빠져있고 중고시장도 내용도 부실해 아쉽지만 멤버십 내용은 볼만. (눈에 띄는 내용1) 3개월내 쇼핑 경험자 중 유료 멤버십 이용률이 큰 폭으로 증가 (19년 29.2% → ’20년 40.2%). 멤버십 경험자 중 로켓와우(쿠팡) 57.3% > 스마일클럽(이베이) 48.9% > 네이버플러스 15.7% 를 이용해봐 쿠팡의 우세인데 네이버는 갓 출시되어 좀 더 두고볼만. 뽕을 뽑을 수 있는 상황인 만큼 멤버십 만족도 큰 폭 상승 (+9.9%P 상승) (눈에 띄는 내용2) 쿠팡의 주 사용 카테고리는 생활용품 & 식품이나 네이버는 패션 & 생활용품으로 식품은 역시 쿠팡. (TMI 보태기) 멤버십 서비스 경쟁이 점점 본격화 되고 있는데....관건은 기다리고 있는 쿠팡의 OTT서비스(넷플릭스류의 영상 플랫폼)의 출시. 이를 뻔히 알고있는 네이버와 이베이코리아 등 주요 경쟁사들이 어떤 맞불을 놓을지 기대 중. 거기에 또 기대되는 곳은 공격적인 투자 합병에 열려있는 카카오 커머스.

사용자가 공유한 콘텐츠

opensurvey.co.kr

2020년 8월 3일 오전 6:19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성장 만을 추구한 것이 실패를 가져왔다. '트위치'를 창업해 약 1조 원에 아마존에 매각한 '저스틴 칸'은 성공한 엘리트 사업가였다. 덕분에 그가 새롭게 창업한 법률 스타트업 에이트리움(Atrium)은 딸랑 10장의 문서만으로 1천만 달러(130억원) 투자를 받을 수 있었다. 풍족한 자금에 풍족한 인력까지 부족함이 없어 보였지만 또 한 번의 성공스토리는 없었다. 에이트리움은 3년 동안 무려 7,500만 달러의 손실만 만들고 결국 문을 닫게 된 것. 칸은 이 과정에서 엄청난 고통과 죄책감을 느꼈고, 실패 이유를 이렇게 회고했다. 1. 제품보다 성장을 우선시, 큰 회사를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2. 직원 수를 너무 빠르게 늘려 회사 문화를 구축하지 못했다. 3. 고객 확보에만 치중했고, 제품 차별화는 실패했다. 4. 누구를 위한 서비스인지 명확하게 정의하지 않았다. 5. 회사의 미션이 불투명했다. 6. ‘Win or Die’식 리더십으로 창업자간 신뢰까지 무너졌다. 7. 법률을 다루는 회사였지만 그 분야에 대한 열정, 진정성이 부족했다. 8. 덩치가 커서 수습하기 어려웠고 다른 사업으로 피봇하기도 어려웠다. 요약하면 제품/서비스 완성도와 차별화를 최우선으로 해야 했으나 성장과 숫자에만 집착한 것이 가장 큰 문제였다는 것. 빠른 성공만을 쫓다 정작 본질을 놓친 것이다. 만약 위 내용을 보며 '우리 회사'가 겹쳐보였다면 . . .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