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팝의 '디바' 테일러 스위프트의 새 음반 '포크로어(Folklore)'가 지난달 깜짝 공개됐다. 스위프트 같은 유명 가수는 대개 신보가 나오기 몇 달 전부터 발매 예정일을 알리고, 수록곡 가운데 한 곡은 싱글로 먼저 발표하면서 분위기를 띄우는 것이 보통이다. 그런데 이번처럼 아무런 예고 없이 정규 앨범을 내놓은 건 이례적인 일이다." "스위프트가 보여준 행보가 '마케팅의 귀재'와도 같았기 때문에 더욱 놀라웠다. 그녀는 자신의 음반에 티셔츠와 머그컵 같은 '굿즈(기념상품)'를 끼워 파는 것은 물론, 피자 한 판을 배달시키면 음반을 함께 주는 '끼워 팔기' 전략을 가장 활발하게 사용해 온 가수 중 한 명이다. 또, K팝 가수들처럼 정규 음반을 발매할 때 사진을 인쇄해서 카드 형태로 만든 포토 카드를 서로 다른 음반 표지에 넣어서 팬들이 음반을 여러 장 구매하도록 유도한다. K팝 가수들이 흔히 사용하는 마케팅 기법이란 점을 감안하면, 스위프트가 K팝 전략에서 영향받았을 것이라는 추측도 할 수 있다." '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왜 다들 늘 하던대로 똑같이 행동하지?' 테일러 스위프트는 언제나 이런 생각을 하며 움직이는 것이 아닐까. 새 음반 포크로어를 깜짝 공개하고 K팝스러운 마케팅 전략을 펼치는 것만 보아도 '남 다르게' 팔 줄 아는 명민한 인물. 현재 미국 대중음악계에서 가장 빛나는 세일즈우먼.

컨트리·팝·포크록… '팝의 디바' 스위프트는 변신의 귀재

Naver

컨트리·팝·포크록… '팝의 디바' 스위프트는 변신의 귀재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20년 8월 19일 오후 1:02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