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창작법> 1. “모든 분야가 그렇... | 커리어리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창작법> 1. “모든 분야가 그렇지만 특히 예술 창작자들은 엄격한 자기관리가 필요하다. 영감이 오기만 기다리거나 여유 있게 집중할 시간을 찾으려다 보면 방만해지기 쉽다” 2. “(나는) 16세 때부터 매일 오전 8시∼낮 12시 반에 10페이지를 썼다” 3. “물론 오전 8시부터 글이 술술 써지진 않는다. 카페에 앉아 전날 작업한 내용을 다시 읽고 뼈대를 정교하게 만들 궁리를 하다 보면 오전 11시쯤 글쓰기 자체에 완전히 몰입하게 된다. 예열이 끝난 기계 엔진처럼 말이다” 4. “(나는) 보통 단편을 쓰고 장편으로 확장시킨다. 거칠게라도 아이디어를 던져놓고 천천히 발전시킨다. 단편이 장편을 위한 디딤돌이 되는 셈이다. 장편을 쓰다 도저히 그 안에 다 담을 수 없다 싶으면 연작을 시도한다. ‘개미’ ‘신’ ‘제3인류’ 3부작이 그렇게 만들어졌다. 소설은 살아 움직이는 생명체 같아서 자신이 원하는 길이와 크기를 일러준다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 5. “ 나 역시 다른 작가들이 아직 다루지 않았고 지금까지 시도하지 않았던 소재를 찾아내는 것을 가장 고민한다. 새롭고 참신한 소재와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늘 긴장한다”

“위기는 순환의 일부… 코로나로 인한 변화, 긍정효과 올것”[파워인터뷰]

Naver

“위기는 순환의 일부… 코로나로 인한 변화, 긍정효과 올것”[파워인터뷰]

2020년 10월 28일 오전 3:31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