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 매매 업계 재편 - 앱은 저가제품, 오 | 커리어리

<중고 매매 업계 재편 - 앱은 저가제품, 오프라인은 명품에 집중 > 일본 중고품 매매 시장의 업계 재편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대기업 격인 고메효 등이 잇달아 타기업의 인수를 발표했습니다. 원인은 메루카리를 대표로 하는 플리마켓 앱의 확산입니다. ​플리마켓 앱의 영향력이 적은 명품 분야에서 영향력을 넓히려는 목적으로 매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개인간 중고품 거래를 중개하는 플리마켓 앱 (벼룩시장 앱) 시장은 2018년 약 6400억엔으로 2016년 대비 2배로 증가하며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 동안 오프라인 점포에 상품을 가져가서 팔던 소비자들이 앱으로 옮겨가면서 오프라인 업체들은 고전하고 있습다. 플리마켓 앱이 특히 잘 하는 분야는 게임이나 잡화, 유아동용품 등 수천엔의 저가격대 제품들입니다. 반면 보석이나 명품 가방 등 10만엔 (100만원)이상을 하는 제품의 거래는 적습니다. 가짜 제품에 대한 경계심이 크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메루카리는 2017년 명품 전문 서비스를 시작하였으나 1년만에 철수하였습니다. ​반면 고메효 등 중고 명품을 취급하는 오프라인 대형업체들은 점포에서 직접 전문가가 감정을 해주어 고객들의 신뢰도가 높습니다. 즉, 중고품 거래 업체에 있어서 명품/브랜드 제품은 마지막 찬스인 것입니다. 이에 따라 오프라인 업체들은 인수합병 이외에도 해외진출, 디지탈 전략 강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힘을 쏟고 있습니다. 업계 2위인 SOU는 앱 ‘마이니’ (https://miney.jp/) 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가방이나 시계 등 자신이 가지고 있는 물건을 촬영해 브랜드나 번호 등을 등록해 놓으면 수분내로 예상 감정액을 알려주는 서비스입니다. 리얼 타임으로 시장가치가 변동하여 가격이 올라갔을 때 통지를 해주어 가격이 올랐을 때 파는 것이 가능합니다. 약 5만 5천명이 약 89억엔 분의 물건을 등록했으며, 소비자의 집에서 자고 있는 ‘숨겨진 자산’을 파악하여 매입처의 기반을 확대할 수도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사용자가 공유한 콘텐츠

日本経済新聞

2019년 11월 8일 오전 10:05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