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봉준호 감독 그리고 아이슈타인. 오늘 | 커리어리

BTS, 봉준호 감독 그리고 아이슈타인. 오늘은 어느새 선진국이 된 것 같은 대한민국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한국어로 부른 노래로 빌보드 1위를 하고 연이어 차트 상위권을 기록하는 BTS, "아카데미는 로컬이잖아"라고 말하며 천역덕스럽게 감독상, 작품상 등 4개의 아카데미 트로피를 거머쥔 봉준호 감독의 조국. 2021년 1월 7일까지 코로나 확진자가 6만7천358 명인데 같은 기간 영국에서 코로나로 사망한 사람 숫자가 이보다 1만 명 더 많은 7만8천508명인 상황. 그래서 우리는 선진국일까요? 아닙니다. 우리는 부족한 것도, 해야할 게 많이 남아 있습니다. 가장 인상 깊게 본 '정의하는 사회'에 대해 소개합니다. ➊ 정의하는 사회 '원격진료'와 관련하여 우리 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공방은 '정의를 내려본 적 없는' 후발추격국 한국의 관행을 선명하게 보여줍니다. 작년 3월, 매경에 실린 원격의료와 관련한 이슈토론(맨 아래 링크)를 보면 원격진료에 대한 정의를 내리지 않은 상태에서 관련한 논의는 겉돌 수 밖에 없습니다. '누가, 누구에게, 언제, 무엇을, 어떻게'의 다섯 가지 질문에 따라 원격진료는 다른 일에 대해 이야기하기 때문입니다. 독일정부는 '산업 4.0'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해 이야기할 때 '노동 4.0'에 대해서 함께 이야기했습니다. "디지털화되어가는 사회적 변동 속에서 '좋은 노동'이라고 하는 이상은 어떻게 유지되고 강화될 수 있을 것인가?"를 사회에 묻고 2년 동안 토론을 통해 의견을 모아 백서를 냈죠. 사회 전체가 앞으로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지를 이렇게 토론으로 합의하고 이슈들에 대해 중지를 모으고 나면, 추진하는데 동력이 실립니다. 선진국이 된다는 건 그래서 '정의'를 내린다는 것을 말합니다. 앞보다 뒤에 훨씬 많은 나라가 있는 상태, 베낄 선례는 점점 줄고 남이 따라오도록 선례를 남기는 상태가 될 때 선진국이 됩니다. 아이슈타인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에게 세상을 구할 수 있는 단 한 시간이 주어진다면, 55분은 문제를 정의하는 것에 사용하고 나머지 5분은 해결책을 찾는데 쓸 것이다." ➋ 데이터 기반의 사회 ➌ 중산층이 두터운 사회 ➍ 협상하는 사회 [ 함께 보면 좋은 콘텐츠 📮 ] 매경, 《[이슈토론] 코로나로 본 원격진료 허용》 https://n.news.naver.com/article/009/0004534753

[박태웅 칼럼]눈을 떠보니 선진국이 돼 있었다

inews24

2021년 1월 11일 오전 11:20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TREND REPORT "6월에 본 것"》 2022년 6월에 관심 있게 살펴본 트렌드를 정리했습니다. <TREND REPORT>는 제가 매달 말에 1번씩 보내는 관심사예요. 호기심이 생기는 소식들 매일 챙기면 좋지만 우린 바쁘잖아요. 매달 1번씩 이런 일들과 이런 이야기들이 있었구나 스크롤을 내리다 잠깐 멈춰서 한번 더 읽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제가 관심 있게 본 것들을 대여섯 개 정도 주제로 보내고 있습니다. [Agenda] ➊ 구글 최고 데이터분석 전략가는 1년 동안 어떤 글을 썼을까? 📊 ➋ 좋은 UX 리서치란 무엇일까? 🕵🏻‍♀️ ➌ UX 리서치와 A/B테스트의 공통점 🧪 ➍ 당근이세요? 🥕 ➎ 오늘 하루 저장해 둔 생각 📅 ➏ 몸 값 행복하게 올리기 ☺️ https://maily.so/redbusbagman/posts/9ad8c12d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