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어떤 기자가 살아남을까?> 1. 향 | 커리어리

<앞으로, 어떤 기자가 살아남을까?> 1. 향후 인쇄 매체의 생존 여부는 매체의 종류에 따라 다를 겁니다. (안타깝게도) 신문은 더 성장하기 힘들 것이고, 잡지도 사라질 수밖에 없을 겁니다. 2. 반면, 미국에서는 아직도 종이책에 성장 중입니다. 일본에서도 종이책은 살아남을 거라고 봐야죠. 3. 그러니 인쇄 매체라고 뭉뚱그리기 보다는, 온라인에 적합한지 아닌지에 따라 다를 겁니다. 특히 뉴스는 (종이보다는) 온라인에 (더) 최적화된 매체라서, 종이에서 온라인으로 이미 많이 옮겨 간 상황이죠. 4. 비즈니스 잡지도 속보성이 있어서 온라인 친화성이 좋다고 봅니다. 5. 한편, 디자인 잡지와 패션 잡지는 종이 매체 형태 그대로 살아남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또한, 200페이지가 넘는 단행본이나 신간 등 긴 읽을거리는 온라인에서 보면 눈이 피곤하기 때문에, 역시 종이 매체로 살아남을 가능성이 높죠. 6. (다만) 종이에서 디지털로 주역이 넘어간 건 분명 맞는데, 요즘은 ‘종이와 디지털의 융합'이 대세가 되는 중입니다. 특히 미국에서는 종이와 디지털을 나누는 발상 자체를 낡은 것으로 봐요. 7. (앞으로는) 사용자가 무엇을 원하는지 알 수 있는 데이터를 구입해서, 그에 따라 서비스나 물건을 만드는 시대가 될 겁니다. '데이터'와 '콘텐츠'라는 두 영역이 잘 돌아가면 최고의 성과를 올릴 수 있다는 뜻이죠. 8. (반대로) 데이터가 너무 없으면 에디터는 요행이나 믿음에 의지해서 콘텐츠를 만들게 됩니다. 그러면 독자의 요구와 괴리될 우려가 있죠. 9. 혼자 여러 가지 일을 하는 게 어려웠던 기존의 저널리즘과 콘텐츠의 세계에서는 ‘어떤 회사에 소속되어 있냐'가 중요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혼자서도 어느 정도 능력을 발휘할 수 있기 때문에, 우수한 인재를 회사가 먼저 찾아내는 구조가 만들어질 겁니다. 10. 전쟁 전의 저널리스트에게는 회사에 대한 충성심 따위는 필요가 없었습니다. 사회에 대한 문제 의식을 가지고 이것을 잘 전달하기 위해 실력을 갈고닦는 게 (더) 중요했죠. 하지만 전후 70년이 지난 지금은, (안타깝게도) '월급쟁이 기자' 말고는 모두 사라져버렸습니다. 11. (저는) 디지털화로, (월급쟁이 기자가 아니라) 과거에 존재했던 저널리즘의 (진짜) 의의가 되살아날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12. 그렇다면 디지털 세계에선 어떤 저널리스트나 어떤 사람이 활약하게 될까요? 저는 '개인의 개성이 사물을 말하게 될 것'이라고 봅니다. 주관을 억제하고 사실을 담담하게 쓰는 기사보다는, 글쓴이의 색깔이 드러나는 기사가 더 잘 읽히거든요. 13. (그리고 앞으로는) 비즈니스를 알아야, 더 좋은 취재를 할 수 있습니다. (비즈니스를 잘 알아야)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이 새로운 비즈니스를 만들 수도 있고요. 14. (다시 말해) 비즈니스를 모르는 기자가 취재를 하고 편집을 하면, 실패할 가능성이 높아지겠죠. 역설적이지만, (미디어) 기업의 경영진 중에는 (비즈니스적으로) 아마추어가 많기 때문에 (오늘날) 미디어 비즈니스의 진화가 늦어지고 있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15. 앞으로의 시대에는 기자보다는 에디터의 가치가 높아질 것이고, 더 덧붙이자면 (그냥) 에디터보다는 (비즈니스를 잘 이해하는) 에디터 겸 경영자의 가치가 더 높아질 겁니다. 16. 일단 속보 기사의 가치는 점점 떨어질 것이고요. 관련 기자의 가치는 내려가겠죠. 17. 오늘날에는 동영상, 음성, 사진, 문자, 이벤트 등 무수한 편집 대상이 있습니다. 게다가 각 분야의 경계가 점점 흐릿해져서 다양한 분야를 연결해 의미를 창출할 수 있는 시대입니다. 18. 그래서 에디터는 이 좋은 재료를 활용할 줄 아는 요리사가 되어야 하죠. 19. 하지만 에디터 또한 비즈니스와 결부되지 않으면, (그냥) 피고용자에서 끝나버릴 겁니다. 편집 기술도 있고, 돈벌이도 뛰어난 사람이 수익 면에서나 영향력 면에서나 성공하겠죠. 20. (그런 의미에서 저는) 편집과 비즈니스가 결합되면, 최강이라고 봅니다. (사사키 노리히코) - 스가쓰게 마사노부, <앞으로의 교양> 중

2021년 1월 12일 오전 7:3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어떤 분야에서 전문가가 되는 방법> 1. 그 분야의 최고 실력자부터 찾습니다. 그 분야에서 제일 잘하는 사람은 누구인지, 업계 관계자들이 높이 평가하는 사람이 누구인지, 당신이 본받고 싶은 사람이 누구인지부터 찾으세요. 2. 그리고 그 최고 실력자와 당신의 차이를 측정하고 평가하세요. 이때는 잔인할 정도로 자기객관화를 하는 게 중요합니다. 3. 격차를 깨달았다면, 그 차이를 줄이기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공부하세요. 독학을 하든, 다른 사람들과 함께 공부를 하든, 아니면 온라인 강좌를 듣든. 4. 전문가를 찾아가 사소한 일이라도 함께 할 수 있도록 설득해보세요.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바쁘다는 이유로 거절하겠지만, 사소한 일이라도 실제로 해본 경험은 엄청난 도움이 됩니다. 5. 질문하는 연습을 하세요! 전문가와 입문자 사이에는 맥락의 차이가 있기 때문에 어떠한 지식이나 정보를 듣는다고 해서 입문자가 전문가만큼 이해할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지식을 제대로 흡수하기 위해서는,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질문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6. 전문가의 행동을 관찰해보세요. 인터뷰나 정보를 통해 접하는 것보다 집중해서 관찰하는 것이 때로는 훨씬 효과적일 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기회가 된다면 중요한 미팅이나 업무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지를 요청해보세요. 그리고 이동 중이거나 잠깐 쉬는 시간에 왜 그런 말이나 행동을 했는지를 물어보세요. 7.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결과물을 가능한 빨리 만들어보세요. 아무리 혼자서 공부를 오랜 시간 열심히 한들 눈에 보이는 결과값이 없으면 그 사이의 발전 과정을 추적하거나 파악할 수 없습니다. 그러니 초기에는 너무 큰 프로젝트보다는 가급적이면 빨리 결과물을 얻을 수 있는 일을 해보세요. 8. 스스로에게 발전할 수 있는 시간을 충분히 주세요. 그게 어떤 분야든 잘하기 위해서는 최소 7년 정도 혹은 그 이상의 시간이 걸립니다. 분야와 사람과 방법에 따라 그 시간이 줄어들 수도 있지만, 발전하고 성장하기 위해서는 스스로에게 어느 정도의 시간을 투자해야 합니다.

How to Build Expertise in a New Field

Harvard Business Review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