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트하우스 보셨나요? 첨엔 너무 자극적이고 매 | 커리어리

팬트하우스 보셨나요? 첨엔 너무 자극적이고 매워서 보기 힘들었는데요, 보다보니 어느새 빠져들고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서 미치겠더라구요. 지금은 목빠지게 시즌2를 기다리고 있어요. 드라마를 보면서 김순옥 작가님에 대한 호기심이 일었습니다. 이분 대체 뭐지, 어떻게 이런 이야기를 쓰지... 그래서 예전 자료들을 살펴보았는데 인터뷰를 거의 안하시는 분이더라구요. 딱 2개의 인터뷰 자료를 찾았는데 그중 2014년 모교 이화여대와 인터뷰 했던 자료가 정말 좋았습니다. 특히 인상적이었던 부분은 좋은 드라마에 대한 작가님의 생각이었습니다. 이 답변을 보고나니 작가님의 작품이 더 이해가 갔어요. “저는 드라마 작가로서 대단한 가치를 전달하고 싶다거나 온 국민을 눈물바다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은 안 해요. 제가 바라는 건 그냥 오늘 죽고 싶을 만큼 아무 희망이 없는 사람들, 자식들에게 전화 한 통 안 오는 외로운 할머니 할아버지들, 그런 분들에게 삶의 희망을 주는 거예요. 제 드라마를 기다리는 것, 그 자체가 그 분들에게 삶의 낙이 된다면 제겐 더없는 보람이죠. 위대하고 훌륭한 좋은 작품을 쓰는 분들은 따로 있다고 생각해요. 저는 불행한 누군가가 죽으려고 하다가 '이 드라마 내일 내용이 궁금해서 못 죽겠다'라고 생각하게 만드는 그런 드라마, 드라마를 통해 슬픔을 잊고 희망을 얻을 수 있는 그런 드라마를 쓰고 싶어요. 마치 『마지막 잎새』 속 노화가가 그렸던 그 잎새 같은 작품을 쓰고 싶은 거죠. 사람들이 드라마에 대한 기다림을 통해 삶의 의욕을 얻는다면, 그게 제 드라마가 이뤄낼 수 있는 최고의 목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음 내용이 궁금해서 죽을 생각도 접게 만드는 드라마.. 그거 뭔지 너무 알겠다 생각했어요. 작품에 대한 정말 멋진 접근 같기도 하구요. 드라마 뿐 아니라 모든 종류의 콘텐츠 제작에서 생각해볼 수 있는 이야기 같아요. 정말 대단한 콘텐츠를 만들려고 하다보면 계속 능력에 비해 거창한 얘기만 하게 돼요. 그보다는 사람들에게 궁금증을 주는 콘텐츠, 계속 보고 싶은 콘텐츠를 만드는 걸 목표로 삼아보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작가 김순옥 동문(국문‧93년 졸)을 만나다

네이버 블로그 | 화장품과 책 사이

2021년 1월 15일 오전 4:31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세상의 끝과 부재중 통화 (차마 하지 못한 말들은 모두 어디로 가는 걸까)>라는 책을 읽었어요. 이 책과 동일한 제목의 관객 참여형 인터랙티브 전시가 있었고, 여기서 관객들이 남긴 통화 내용을 책으로 남긴거더라구요. 전시의 기획이 흥미로웠어요. 전시장에는 여러 대의 전화기가 벨을 울리고 있고, 한쪽에는 공중전화 부스가 놓여 있어요. 벨이 울리는 수화기를 들면 누군가의 목소리가 나오고 날 것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수화기를 들 때마다 다른 이야기가 나와요. 한쪽에 놓인 공중전화 부스는 오롯이 혼자만의 공간이에요. 수화기를 들면 파도 소리가 흘러나오고 사람들은 자신이 하지 못한 말을 남깁니다. 공중전화 옆에는 전화번호부가 놓여있어요. ‘아빠에게 하지 못한 말을 남겨보세요’, ‘꿈에서도 전하지 못한 이야기를 해보세요’, ‘돈 갚으라고 단단히 말해보세요’ 등 여러 도움 문구가 쓰여 있어요. 이렇게 남겨진 부재중 통화는 전시장 전화기를 통해 알 수 없는 누군가에게 전달 되며 사람들의 ‘하지 못한 말’들이 서로에게 닿게 돼요. 지금까지 8번의 전시를 했고 총 97,934통의 부재중 통화가 모였고, 전시장 수화기를 통해 약 54만번 누군가에게 전달 되었다고 합니다. 누구나 남들에게 꺼내지 못하고 마음 속에만 남겨둔 이야기들이 있어요. 다시 만나지 못하는 사람에게 하지 못했던 말일 수도 있고,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한 비밀도 있고, 너무 소중해서 차마 꺼내지 못한 이야기일 수도 있구요. 다른 사람들의 마음 속 깊은 비밀 이야기를 쭉 모아서 읽다 보니 마음에 단단히 세워둔 벽들이 뭉글뭉글 무너지는 느낌이었어요. 사람들이 숨겨온 연약한 마음들을 보니 내가 느끼는 감정들이 안전하게 느껴지고 세상과의 친밀감이 생기더라구요. 솔직해도 된다고, 나약해도 괜찮고, 그런 모습을 다른 사람들에게 들켜도 괜찮다고 위로해주는 책이었습니다.

세상의 끝과 부재중 통화

Nave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