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사는 4분기 증권사 보고서 제목으로도 가장 많이 사용됐다. ‘묻고 더블로 가자, EV는 안 무너졌다’(미래에셋대우 삼성SDI 분석 보고서), ‘악재는 묻고 모멘텀은 더블로 가’(현대차증권·현대차), ‘호실적에 모멘텀까지…묻고 더블로 가!’(한국투자증권·삼성바이오로직스) 등 일곱 개 보고서가 이 대사를 제목에 활용했다." 배우 김응수의 명대사 '묻고 더블로가'가 증권가에서도 유행어가 되었다. 예전 시몬스 광고의 카피였던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도 증권사 보고서에 단골로 채택되는 제목이라고. 귀에 꽂히는 잘 쓴 대사/카피의 영향력이랄까.

증권사 보고서 제목 뒤덮은...묻고 더블로 가!

Naver

증권사 보고서 제목 뒤덮은...묻고 더블로 가!

더 많은 콘텐츠를 보고 싶다면?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19년 11월 13일 오전 3:4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