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스트리밍 시장이 미국 음악 소비 시장의 | 커리어리

음악 스트리밍 시장이 미국 음악 소비 시장의 80%가 됐다는 소식이에요.  1.2010년에는 한자리수였어요. CD나 카세트테이프 등 물리적인 음악 소비 시장이 전체의 50%를 넘었고 다운로드는 그 다음이었어요. 10년만에 크게 변한 셈입니다. 2.유료 스트리밍 서비스 사용자도 처음 시작할 때보다 60배 넘게 늘었고요.   앞으로의 이슈는 현재 구독자를 유지하는 것이에요.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서비스들은 여러 방법을 강구하고 있습니다. 그 중 하나는 번들이에요. 아마존은 프라임서비스로 영상과 음악을 묶고, 스포티파이는 훌루와 번들 서비스를 합니다.   미국 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사용자 및 시장점유율이 크게 증가했는데요. 다음 10년은 어떤 변화가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Music Streaming Jumped to 80 Percent of the U.S. Market by the End of the Decade

Gizmodo

2020년 1월 2일 오전 12:22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더 많은 인사이트를 둘러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