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바휘바 자일리톨 광고는 바일럴 측면에서 성공 | 커리어리

휘바휘바 자일리톨 광고는 바일럴 측면에서 성공한 케이스입니다. 하지만 이 광고가 보여주는 타 문화에 대한 이해는 매우 아쉬운 수준입니다. 핀란드 Lapland에 사는 최원석 기자님께서 잘 해석해주셨군요. 핀란드-스웨덴-노르웨이 지역에서 사미(Sámi)족은 매우 첨예한 주제입니다. 그들의 이야기를 잘못 다룬다는 것은...마치 한복을 '코리안 기모노'라고 표현하는 것 만큼이나 심각한 이야기이지요. 작년 여름, 모 독일 광고가 한국 사회의 분노를 산 적이 있습니다. 아시아 여성을 폄하했다는 지적과 함께 여러 저항 운동이 SNS를 휩쓸었습니다. '절대 그 브랜드가 한국땅을 밟게 해선 안 된다'라고 분노하는 트윗을 본 기억도 납니다. 롯데 자일리톨 광고 또한 자칫 그렇게 부정적으로 해석될 소지가 다분히 있는 컨텐츠입니다. 이 영상은 처음부터 끝까지 '우린 당신의 문화를 제대로 이해할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를 당당히(?) 외치고 있으니까요. 글로벌 시장을 타켓으로 하는 비즈니스라면 타 문화 이해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입니다. 그러나 롯데의 경우 이 부분이 아쉬운 맹점으로 남아버렸습니다. 국빈 행사에서도 살짝 언급될 정도였으면...아, 왜 부끄러움은 우리의 몫인가요. 덧. 반면 "겨울왕국 2"의 디즈니는 사미족에 대하여 충분한 사전 조사를 시도했고, 이는 훌륭한 컨텐츠 개발로 이어졌습니다. 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드는 지점입니다.

휘바 휘바? 20년간 핀란드 문화 왜곡한 롯데 자일리톨

뉴스톱

2020년 1월 8일 오전 9:07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