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쿠팡, 네이버·카카오 제치고…도쿄올림픽 독점 중계 따냈다 > 쿠팡이 도쿄올림픽 온라인 독점 중계권을 따냈다. 쿠팡은 네이버, 카카오 등과 경쟁 끝에 국내 지상파 3사로부터 온라인 중계권을 사 오는데 성공했다고 지난 20일 알려졌다. 쿠팡이 온라인 독점 중계권을 확보하는데 지불한 금액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500억 원 안팎일 것이란 관측이다. 쿠팡은 OTT 서비스 '쿠팡플레이'를 통해 도쿄 올림픽을 중계한다. 지난해 12월 출시한 쿠팡플레이는 매달 2900원을 내는 쿠팡 유료 멤버십(쿠팡와우) 회원을 대상으로 서비스된다. 현재 쿠팡와우 회원은 500만 명으로 추정된다. 쿠팡은 쿠팡 플레이 출시 이후 회원들을 오래 머물도록 하기 위해 독점 콘텐츠 확보에 주력해 왔다. 도쿄올림픽 중계에 앞서 축구 국가대표 경기, 영국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에 소속된 손흥민 선수 출전 경기 등의 콘텐츠도 제공해 왔다. 쿠팡의 OTT 콘텐츠 다각화는 미국 최대 이커머스 업체인 아마존이 미국프로미식축구리그(NFL) 등 주요 스포츠 경기의 온라인 중계권을 확보해 소비자를 끌어모았던 전략과 유사하다는 평가다. 현재 쿠팡OTT는 유료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에 가까운 성격이지만, 올림픽 중계를 시작으로 구매, 대여 방식으로 비디오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도록 하고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할 지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아마존은 유료인 아마존 프라임 회원이 아니라도 각각의 콘텐츠를 구매, 대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쿠팡, 네이버·카카오 제치고...도쿄올림픽 독점 중계 따냈다

Naver

쿠팡, 네이버·카카오 제치고...도쿄올림픽 독점 중계 따냈다

2021년 6월 21일 오전 2:59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