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평적인 조직문화는 '결과의 수평'이 아니라 | 커리어리

"수평적인 조직문화는 '결과의 수평'이 아니라 서로 대등하게 의견을 이야기할 수 있는 수평이다." 수아랩 창업가이자 2300억원에 회사를 매각해 주목을 받은 송기영 대표의 말입니다. 수평적인 기업문화를 지향하는 대다수의 스타트업이 기억해야 할 조언인 것 같습니다. 1월 8일 중앙일보 안혜리 논설위원의 인터뷰 기사입니다. 이 기사를 놓쳤는데 임정욱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센터장께서 공유를 해서 재미있게 읽어서 함께 공유합니다. 개인적으로 인터뷰 기사를 좋아하기도 합니다. 우선 박스 기사의 제목과 내용이 재미있네요. '문과 백수의 대박 성공기', 외고 출신으로 연세대 인문계열에 입학했다가 다시 수능을 쳐서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에 입학했네요. 마음만 먹으면 어디든 딱딱 붙는 실력과 능력도 부럽습니다. 머신비전에 인공지능을 결합한 솔루션 수아킷을 만든 것도 재학 중에 산학벤처에서 머신비전 관련 일을 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 같습니다. 또 하나 생각해보게 하는 것은 스타트업의 가치입니다. 지난해 창업 6년 만에 2300억원에 나스닥 상장사 코그넥스에 인수됐을 때 많은 화제가 됐죠. 저희 회사와 아주 조그마한 인연이 있어서 수아랩의 엑시트 기사를 보고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송 대표는 인터뷰에서 "한국 대기업은 우리 같은 기술 스타트업에 큰 가치를 부여하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오픈 이노베이션이 화두인 시대인데, 이를 위해서 기업인에게 스타트업의 가치를 잘 설명하는 것도 투자사의 몫인 것 같기도 합니다. 저도 계속 고민하고 해답을 찾아나가려고 합니다. 눈길을 끄는 것은 송 대표가 추구하는 기업 문화입니다. 수아랩(현재는 코그넥스 딥러닝랩 코리아라는 사명으로 바꿨습니다)의 기업 문화를 설명하는 중요 키워드는 '자율'과 '수평'입니다. 대다수의 스타트업 창업가가 지향하는 문화일 것입니다. 취지와 의미는 좋지만 꾸준하게 밀고 나가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서로에 대한 신뢰가 밑바탕에 깔려 있어야만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송 대표는 이를 위해 인재 선발에 상당한 시간과 노력을 투자했다고 합니다. 창업가의 성공기를 읽는 것도 좋지만, 왜 성공하게 됐는지를 보여주는 것도 의미가 있습니다. 송 대표의 인터뷰 기사는 중앙일보 1월 8일자 한 면에 걸쳐 나왔네요. 그만큼 뉴스 가치가 컸기 때문일 것입니다. 또한 생각할 거리를 많이 제공한 기사라고 생각합니다.

[안혜리의 비즈니스 현장에 묻다] "성공 비결? 최고를 골라라, 간섭하지 말고 믿고 맡겨라"

중앙일보

2020년 1월 9일 오후 11:3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오늘은 가볍게 캠핑 이야기나 해봐야겠습니다. 이 기사에 나온 데이터 중에서 재미있는 게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과 가을보다 겨울에 캠핑장 이용자 증가율이 더 높다는 점입니다. '장박' 때문인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차를 올란도로 바꾼 후부터 캠핑을 시작했으니 5~6년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베란다 일부분은 온갖 캠핑용품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자연스럽게 캠핑카에 눈이 갈 정도로 텐트를 치고 야영을 하는 캠핑의 불편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너무나 많아진 짐, 그리고 가성비를 따지다 보니 무게가 상당한 짐을 옮기는 데 어려움, 그리고 캠핑 인구가 많아지면서 여유가 없어진 캠핑장 등 여러 가지 이유로 텐트를 치는 캠핑에 대해서 쉽게 도전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기사에서 말하는 언택트 시대와 캠핑은 조금 어울리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런 어려움을 단 한 번에 해결하는 것이 캠핑카이지만 너무나 고가이죠. 또 하나의 해결방법은 겨울에 3~4개월 동안 캠핑장에 텐트를 쳐놓고 몸만 왔다 갔다 하는 '장박'입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에서 내놓은 자료를 봐도 지난해 캠핑 인구가 더 많아진 것은 겨울입니다. 바로 장박 때문일 것입니다. 장박용 텐트는 100만원을 훌쩍 넘습니다. 그리고 겨울에 텐트에서 자기 위해서는 온갖 난방용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살림살이가 필요합니다. 장박용 텐트 설치와 용품을 갖추는 데 하루로는 어림도 없습니다. 하지만 장박용 텐트만 설치해놓으면 그다음부터 겨우내 가족과 캠핑을 하는 데 너무나 편안해집니다. 그래서 캠핑족들은 장박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사람도 별로 없고 몸도 마음도 편하기 때문입니다. 다만 장박을 위해 캠핑장에 내야 하는 돈이 한 달에 수십만원 정도이기 때문에 조금 비싼 편입니다. 캠핑을 시작하려는 분들은 처음부터 온갖 용품을 다 마련할 필요는 없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텐트 등만 마련해서 가까운 곳에 한 번 다녀오면 어떤 용품이 필요한지를 바로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가 캠핑에 흥미가 있는지도 알 수 있죠. 가정이 있는 남자라면 아내의 동의를 구하는 게 필요합니다. 이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재미있게 시간을 보내려는 캠핑이 고통스러운 시간으로 변하기 때문입니다. 캠핑용품은 가성비도 좋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가벼워야 합니다. 텐트 설치와 해체 그리고 관련 용품을 옮기는 자체가 일입니다. 여기에 용품까지 무거우면 캠핑의 횟수가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조금 비싸더래도 무조건 가벼운 것을 선택하는 게 나중에 후회가 없을 것입니다.

언택트시대 캠핑 열풍… 이용자 작년 3배로

www.donga.co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