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리뷰 #10일차 블루보틀에 가는 이유 미 | 커리어리

#퍼블리뷰 #10일차 블루보틀에 가는 이유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 2002년 처음 문을 연 블루보틀(blue bottle) 커피는 20년도 채 안 되는 짧은 기간에 '커피계의 애플'이라 불리며 유명 브랜드가 되었습니다. 블루보틀 커피는 '제3의 물결 커피(third wave coffee)'의 시작이라고 평가받기도 합니다.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동네가 아닌, 그리고 커피의 성지라고 할 수 있는 키요스미 시라카와를 선택한 점을 보면 블루보틀의 철학을 엿볼 수 있습니다. 커피 로스팅을 잘하는 카페와 커피를 좀 안다는 사람들이 모이는 동네에 정면으로 도전장을 내민 것입니다. 블루보틀은 철저하게 지역의 특성에 맞추어 정제된 실내 디자인을 통해 공간에 녹아들어 가는 점포를 만들고 있습니다. 일본의 문화를 대변하는 도시인 교토에 들어선 블루보틀 카페가 좋은 예가 될 것 같습니다. 블루보틀은 장소를 다시 태어나게 하면서도 역사는 보존하고 싶은 건물 주인의 생각을 그대로 존중하며 이러한 소소한 구조조차도 그대로 살려서 카페로 만들었습니다. 건물 주인은 원한다면 얼마든지 건물을 증축하거나 리노베이션 하여 더 많은 월세 수입을 노릴 수도 있을 것입니다. 특히 산겐자야는 도쿄에서도 살고 싶은 동네 상위권에 항상 오르는 동네입니다. 하지만 주인은 집 안에 내려오던 건물을 유지하고 싶어 했고 블루보틀은 오래된 건물을 소중히 여겨온 주인의 생각에 공감해 이를 실현했습니다. 블루보틀은 지역의 역사와 색깔에 철저하게 스며든 '커피 파는 집'을 곳곳에 만들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최초로 서울 이외의 지역인 제주도에 블루보틀이 생긴다고 하는데요, 과연 제주도에 만드는 블루보틀은 어떤 모습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집니다.

2021년 6월 24일 오후 11:41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한 페이지 분량의 제품 설명서 커리어에 도움되는 아티클 282 오늘은 Product Manager 또는 Owner가 제품의 주요 기능을 설명할 때 한 페이지 분량으로 작성하는 문서에 대한 내용을 소개합니다. 잘 작성한 한 페이지 분량의 제품 설명서는 개발자와 디자이너 등 함께 협업하는 사람들을 설득하고 업무가 추진되는 속도를 높일 수 있다고 합니다. 한 페이지 분량의 제품 설명서를 잘 작성하기 위한 노하우도 들어있으니 이제 막 PM 업무를 시작하거나 PM이 되고 싶은 분들에게 PM의 역할에 대해서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How to Write a Product One-Pager People Will Actually Read 3 Reasons to Write a Product One-Pager 1) Build support for an initiative. 2) Define the scope. 3) Define success. 5 Characteristics of a Winning Product One-Pager 1) Brevity 2) Cover the bases 3) Impact-centric 4) A well-researched case 5) Storytelling

How to Write a Product One-Pager People Will Actually Read

Productplan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