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를 넘나드는 실험들이 | 커리어리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를 넘나드는 실험들이 이어지고 있다. 무신사처럼 온라인에서 잘 되던 것을 오프라인으로 보여주는 경우도 있고, 아우디처럼 오프라인 매장에 자동차를 거대한 멀티스크린으로 대신한 경우도 있다. 둘은 달라 보이지만 소비자에게 더 생생하고 많은 정보를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공간을 변형했다는 점에서 같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효과적으로 운영한다면 수익을 증대시킬 수도 있겠지만, 온오프라인 믹스로 수익을 더 늘렸다는 사례는 보지 못했다. 오히려 포에버 21처럼 파산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거나 아직까지 정말 잘 되는 온라인 업체의 새로운 실험정도일 뿐이다. 차라리 누군가의 성공적인 실험을 따라하는 것이 더 적합한 전략 같다. "온·오프라인 연계에서 주의해야 할 점도 있다. 온라인쇼핑몰과 오프라인 매장이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하나의 형태여야 한다는 것이다. 매출 향상을 위해 온라인쇼핑몰에서 판매하는 가격과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하는 가격이 달라지거나, 판매 물품이 차이가 나면 결국 두 공간은 경쟁 구도로 갈 수 있다. ‘제 살 깎아먹기’라는 말이다. 지난해 파산 신청을 한 글로벌 패션 브랜드 포에버21의 실패 사례가 이에 해당한다. 포에버21은 온·오프라인 몰을 연계해 통일된 가격 정책으로 판매하는 것이 아닌 온라인쇼핑몰을 오프라인 매장에서 팔리지 않은 이월 상품의 재고 팔이 수단으로 활용했다."

[온라인쇼핑몰이 오프라인 매장 여는 까닭] 온라인으로 결제해도 직접 확인하는 '쇼루밍족' 겨냥

중앙시사매거진

2020년 1월 14일 오후 12:24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