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를 하고도 욕을 먹는 아마존 제프 베조스 | 커리어리

기부를 하고도 욕을 먹는 아마존 제프 베조스 최고경영자 이야기입니다. 제목부터 베조스 최고경영자의 기부를 비꼬네요. '호주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제프 베조스가 69만 달러(약 8억원)를 기부했다는 것 때문에 비판받고 있다. 기부 금액은 2018년 5분마다 번 금액보다 적다'라는 제목입니다. 좋은 뜻으로 한 기부였던 것 같은데, 선한 의도보다는 세계적인 갑부의 기부 금액이 생각보다 적다는 점 때문인 것 같습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그의 재산을 쭉 나열했습니다. 지난해 10월 2일부터 1월 13일까지 그의 재산은 35억 달러(약 4063억원)입니다. 지난 3개월 동안 매 30분마다 69만 달러를 벌었다고 지적했습니다. 2018년 베조스 재산은 785억 달러(분당 14만9353 달러)였고, 2019년 이혼으로 460억 달러가 감소했다고 합니다. 베조스 최고경영자의 재산을 이렇게 세세하게 묘사하는 이유는 호주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한 기부액이 그의 재산에 비해 턱 없이 적은 액수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죠. 미국은 노블레스 오블리주라는 가치관이 작용해서인지, 그의 위치와 재산에 걸맞게 기부를 해야 비판을 피할 수 있는 것 같네요. 좋은 뜻으로 기부를 했는데 욕을 먹는 재미있는 사례인 것 같습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이 상황에 대한 논평을 아마존에 요구했네요. 아마존도 할 말이 없겠죠.

Jeff Bezos is getting slammed for his donation of $690,000 to the Australian wildfire recovery, which is less than he made every 5 minutes in 2018

Business Insider

2020년 1월 15일 오전 12:4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오늘은 가볍게 캠핑 이야기나 해봐야겠습니다. 이 기사에 나온 데이터 중에서 재미있는 게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과 가을보다 겨울에 캠핑장 이용자 증가율이 더 높다는 점입니다. '장박' 때문인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차를 올란도로 바꾼 후부터 캠핑을 시작했으니 5~6년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베란다 일부분은 온갖 캠핑용품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자연스럽게 캠핑카에 눈이 갈 정도로 텐트를 치고 야영을 하는 캠핑의 불편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너무나 많아진 짐, 그리고 가성비를 따지다 보니 무게가 상당한 짐을 옮기는 데 어려움, 그리고 캠핑 인구가 많아지면서 여유가 없어진 캠핑장 등 여러 가지 이유로 텐트를 치는 캠핑에 대해서 쉽게 도전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기사에서 말하는 언택트 시대와 캠핑은 조금 어울리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런 어려움을 단 한 번에 해결하는 것이 캠핑카이지만 너무나 고가이죠. 또 하나의 해결방법은 겨울에 3~4개월 동안 캠핑장에 텐트를 쳐놓고 몸만 왔다 갔다 하는 '장박'입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에서 내놓은 자료를 봐도 지난해 캠핑 인구가 더 많아진 것은 겨울입니다. 바로 장박 때문일 것입니다. 장박용 텐트는 100만원을 훌쩍 넘습니다. 그리고 겨울에 텐트에서 자기 위해서는 온갖 난방용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살림살이가 필요합니다. 장박용 텐트 설치와 용품을 갖추는 데 하루로는 어림도 없습니다. 하지만 장박용 텐트만 설치해놓으면 그다음부터 겨우내 가족과 캠핑을 하는 데 너무나 편안해집니다. 그래서 캠핑족들은 장박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사람도 별로 없고 몸도 마음도 편하기 때문입니다. 다만 장박을 위해 캠핑장에 내야 하는 돈이 한 달에 수십만원 정도이기 때문에 조금 비싼 편입니다. 캠핑을 시작하려는 분들은 처음부터 온갖 용품을 다 마련할 필요는 없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텐트 등만 마련해서 가까운 곳에 한 번 다녀오면 어떤 용품이 필요한지를 바로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가 캠핑에 흥미가 있는지도 알 수 있죠. 가정이 있는 남자라면 아내의 동의를 구하는 게 필요합니다. 이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재미있게 시간을 보내려는 캠핑이 고통스러운 시간으로 변하기 때문입니다. 캠핑용품은 가성비도 좋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가벼워야 합니다. 텐트 설치와 해체 그리고 관련 용품을 옮기는 자체가 일입니다. 여기에 용품까지 무거우면 캠핑의 횟수가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조금 비싸더래도 무조건 가벼운 것을 선택하는 게 나중에 후회가 없을 것입니다.

언택트시대 캠핑 열풍… 이용자 작년 3배로

www.donga.co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