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약] 음원 스트리밍은 월정액으로 계산된다. | 커리어리

[요약] 음원 스트리밍은 월정액으로 계산된다. 정산 방식은 1/n이다. 여기서 모순점이 생긴다. 정확한 방식은 아니고, 이해를 위해 극단적인 예시를 들었지만 그래도 정산방식에 대한 문제제기는 의미가 있다. 하나의 플랫폼이 제작과 유통, 서비스까지 운영하고, 그 결과가 차트 순위에 반영되어 수익률 자체가 달라지는 상황은 당연히 좋지 않다. [뉴스에서 한 마디] 이용자 중심의 정산 방식을 선택하면 어떤게 달라질까요, 아래를 보실까요? + 제가 월 1만원의 이용료를 내고 아이유를 재생 10번, 방탄소년단을 10번, 에피톤 프로젝트를 10번 듣는다면, (역시 다른 수수료는 억지로 제외하고 계산하겠습니다) 1만원 중 3333원은 아이유에게, 다른 3333원은 방탄소년단에게, 또 3333원은 에피톤 프로젝트에게 돌아가겠죠? 또 다른 누군가는 아이유만 100번 듣는다면 월 1만원은 모두 아이유에게로 가겠죠. 또 누군가는 어떤 인디 밴드나 혹은 클래식 음악만 듣는다고 생각해보시죠. 해당 아티스트들이 월 1만원을 나눠서 정산 받게 됩니다. 자기가 선택한 아티스트에 자신의 권리료를 지불하게 하자는 주장인 거죠. 마치 CD를 구매하는 것처럼 말이죠. [그래서...?] 사실 이 문제는 서비스 관계자가 아닌 한, 정확하게 알 수 없는 내용이다. 정산 방식, 비율 등은 외부에 공개되지 않는다. 내가 음원이라도 내지 않으면 받아볼 수 없다. (이건 당연한 일이기도 하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그렇게 공유받은 정산 내용이 복잡해서 당사자도 정확히 이해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그래서, 이런 기사를 봐도 솔직히 100% 납득은 되지 않는다. 그보단 좀 더 입체적인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는 생각은 든다. 더 많은 정보와 공부가 필요한데, 사실 꽤 어렵다.

나는 인디밴드 들었는데 돈은 왜 아이돌한테 갈까? - Byline Network

Byline Network

2020년 2월 10일 오전 4:39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유해한 생산성을 극복하기 위한 5가지 팁 (1) 중요한 것에 집중하라 (단순히 긴급한 것이 아니라) 중요한 것이 항상 긴급한 것과 같지 않도록 할 일 목록을 재구성하십시오. 훌륭한 방법은 '아이젠하워 매트릭스'(Eisenhower Matrix)를 사용하는 것입니다. 매트릭스는 간단합니다. 한 축에는 중요성이 있고 다른 축에는 긴급성이 있습니다. 그 결과 다음과 같은 네 가지 범주가 생성됩니다. 긴급하고 중요한 것 긴급하진 않지만 중요한 것 긴급하지만 중요하지 않은 것 긴급하지도 중요하지도 않은 것 첫 번째 사분면은 분명히 여러분의 최우선 순위입니다. 그 후, 2사분면에서 매일 시간을 내십시오. 3번과 4번은 최소한의 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 시간을 낭비할 위험이 있으므로 피해야 합니다.

창작자가 '유해한 생산성'과 번아웃을 극복하는 5가지 팁

Mediasphere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