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를 둘러싼 택시 업계의 반발은 '택시 면허 | 커리어리

타다를 둘러싼 택시 업계의 반발은 '택시 면허'와 깊은 관계가 있습니다. 한 때 1억원을 넘었던 택시 면허가 지금은 많이 떨어졌다고 하는데 그게 꼭 타다의 책임은 아닐 것입니다. 강갑생 교통전문 기자가 택시 면허의 과거와 현재를 집중 조명했습니다. 개인택시 면허가 1967년 6월에 처음 발급됐군요. 벌써 57년이 됐습니다. 처음 시작은 부족한 대중교통을 보완하기 위해서였겠죠. 지하철도 없고, 버스도 부족한 시대에 택시 기사는 가장 좋은 직업 중의 하나였을 겁니다. 합승이나 승차 거부 등이 가능했던 것은 대중교통이 부족했던 시대였기 때문입니다. 지금은 대중교통이 너무 잘 갖춰져 있습니다. 심야버스도 있습니다. 그런데도 서울에는 전체 7만 1000여 대의 택시가 있고 이중 4만 9000여 대가 개인택시입니다. 서울시에서는 1만여 대 이상이 공급 과잉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1억원까지 치솟았던 개인택시 면허 가격은 떨어질 수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기사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3000만원~4000만원 정도가 하락한 것 같습니다. 승차거부 없고, 괜히 정치 이야기 꺼내는 기사도 없고, 실내에는 좋은 향기가 나는 타다는 택시의 불편함을 더욱 각인시켰습니다. 택시에 대한 불편함이 더욱 도드라졌죠. 개인택시 면허 가격 하락 문제를 타다가 책임지고 서비스를 없애야 하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사회구조적인 변화이고 택시 업계가 이를 쫓아가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개인택시 면허 가격 하락을 누군가 보존해줘야 하는 것인가에 대한 해결책은 나오기 힘듭니다. 강갑생 전문기자도 "돌파구는 결국 승객의 선택을 다시 받는 겁니다. 기존에 불만을 샀던 서비스 수준을 높이고 승객들이 편리함을 느낄 수 있도록 바뀌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젊은 기사들이 개인택시에 유입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필요한데요, 국토교통부도 이를 위해 개인택시 양수 기준을 완화할 방침입니다"라고 결론을 내렸네요.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53년된 개인택시, 한때 면허받기 전쟁.."지금은 위기"

중앙일보

2020년 2월 27일 오후 11:2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오늘은 가볍게 캠핑 이야기나 해봐야겠습니다. 이 기사에 나온 데이터 중에서 재미있는 게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과 가을보다 겨울에 캠핑장 이용자 증가율이 더 높다는 점입니다. '장박' 때문인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차를 올란도로 바꾼 후부터 캠핑을 시작했으니 5~6년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베란다 일부분은 온갖 캠핑용품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자연스럽게 캠핑카에 눈이 갈 정도로 텐트를 치고 야영을 하는 캠핑의 불편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너무나 많아진 짐, 그리고 가성비를 따지다 보니 무게가 상당한 짐을 옮기는 데 어려움, 그리고 캠핑 인구가 많아지면서 여유가 없어진 캠핑장 등 여러 가지 이유로 텐트를 치는 캠핑에 대해서 쉽게 도전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기사에서 말하는 언택트 시대와 캠핑은 조금 어울리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런 어려움을 단 한 번에 해결하는 것이 캠핑카이지만 너무나 고가이죠. 또 하나의 해결방법은 겨울에 3~4개월 동안 캠핑장에 텐트를 쳐놓고 몸만 왔다 갔다 하는 '장박'입니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에서 내놓은 자료를 봐도 지난해 캠핑 인구가 더 많아진 것은 겨울입니다. 바로 장박 때문일 것입니다. 장박용 텐트는 100만원을 훌쩍 넘습니다. 그리고 겨울에 텐트에서 자기 위해서는 온갖 난방용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살림살이가 필요합니다. 장박용 텐트 설치와 용품을 갖추는 데 하루로는 어림도 없습니다. 하지만 장박용 텐트만 설치해놓으면 그다음부터 겨우내 가족과 캠핑을 하는 데 너무나 편안해집니다. 그래서 캠핑족들은 장박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사람도 별로 없고 몸도 마음도 편하기 때문입니다. 다만 장박을 위해 캠핑장에 내야 하는 돈이 한 달에 수십만원 정도이기 때문에 조금 비싼 편입니다. 캠핑을 시작하려는 분들은 처음부터 온갖 용품을 다 마련할 필요는 없습니다. 가장 기본적인 텐트 등만 마련해서 가까운 곳에 한 번 다녀오면 어떤 용품이 필요한지를 바로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가 캠핑에 흥미가 있는지도 알 수 있죠. 가정이 있는 남자라면 아내의 동의를 구하는 게 필요합니다. 이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재미있게 시간을 보내려는 캠핑이 고통스러운 시간으로 변하기 때문입니다. 캠핑용품은 가성비도 좋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가벼워야 합니다. 텐트 설치와 해체 그리고 관련 용품을 옮기는 자체가 일입니다. 여기에 용품까지 무거우면 캠핑의 횟수가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조금 비싸더래도 무조건 가벼운 것을 선택하는 게 나중에 후회가 없을 것입니다.

언택트시대 캠핑 열풍… 이용자 작년 3배로

www.donga.com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