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이직 3개월차에 배운 2가지 깨닮음. | 커리어리

아마존 이직 3개월차에 배운 2가지 깨닮음. PayPal, Booking.com, Venmo 등 다양한 테크회사에서 Product Manager 혹은 Product Owner로 일하며 정말 많은 것들을 배워왔지만, 한편으로 궁금했던 것은 FAANG 회사의 문화나 일하는 방법이었습니다. 이왕 이직을 할거면 제대로 된 곳에 가서 일을 해보자 생각하고 "영혼까지 갈아넣는다고" 들은 아마존을 다음 회사로 \정하고 운이 좋게 이직까지 잘 마무리 했습니다. 이제 막 3개월차가 되어가고 있는데요, 그동안 느낀 2가지 레슨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1. 글쓰는 문화 처음 아마존에 와서 가장 낯선 환경은 글쓰는 문화였습니다. 기자도 작가도 아닌데, 회의를 들어가거나 내 비전을 제안하는 전략 미팅에서도 모두 1 -pager (한장 짜리 보고서) 혹은 6-pager (6장짜리 보고서) 를 준비해서 들어가는 것입니다. 파워포인트를 싫어하는 아마존 문화를 볼때 왜 굳이 이 많은 시간을 써서 사전에 글들을 쓰고 미팅을 준비해야 하나 했는데 저도 모르게 글쓰고 서류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생각지도 못한 많은 부분들을 더 심도있게 고민할수 있었고, 무엇보다 생각하는 사고의 깊이 차이가 엄청나서, 미팅에 들어가보면 누구보다 이 프로덕트는 제가 제일 잘 안다는 자신감 까지 생기게 되었어요. 2. 고객이 먼저다 저는 개인적으로, 누구보다 고객의 원한다 하면 무슨 일이 있어도 솔류션을 해결하고자 하는 성향때메 나름 고객이 먼저다라는 슬로건에 집착하며 남보다 더 고객을 생각한다는 자부심이 있었는데 아마존에 와보니 이미 모든 사람이 "고객이 먼저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일을 하고 있더라구요. 엔제니어든 마케팅등 어느 부서던지 우리가 하는일이 우리 고객에게 어떤 혜택을 제공하는지 끊임없이 고민하게 되는거 같습니다. 사실 고객이 먼저다라는 생각은 들으면 너무 당연하지만 여러가지 많은 일들을 결정하고 결과를 내야하다보면 무의식적으로 간과하게 되더라구요. 만약 제가 새로운 스타트업을 시작한다거나 몇년 후 새로운 회사로 옮기데 된다고 해도 이 두가지 문화는 제가 꼭 간직하고 추구하고 싶은 부분이 되었습니다.

2021년 9월 30일 오전 3:58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내가 지금 잘 하고 있는지 나에게 의문이 들때] 제가 최근에 제 자신 회고겸 링크드인에 올린 글인데 많은 분들이 메세지로 도움이 되었다고 응원 해주셨어요. 제가 느끼고 배운 부분을 링크드인 5000명 지인들과 영어로 진솔하게 나누었는데 그냥 개인적으로 제가 자체 번역 안하고 구글 번역기를 돌려서 다시 공유해봅니다. 혹시 지금 자기 자신의 능력에 의문을 품거나 번아웃을 최근에 경험하셨다면 도움이 조금이나마 되셨음 합니다. 글의 가장 중요한 “요”는 본인 스스로 어떤 문제를 해결하기가 힘들때가 생기게 되고 그럴때는 오히려 주변의 사람들을 최대한 활용하여 난관을 극복해 나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 “제 네트워크에 있는 많은 분들처럼 저도 이번 주에 정말 열심히 일했고 제 친구, 가족, 팀, 회사에 다양한 가치를 전달하려고 노력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주에 내가 가장 자랑스러워하는 한 가지는 내 안전지대에서 벗어나 사람들에게 도움과 피드백을 요청하는 것입니다. 내성적인 나는 도움이나 피드백을 요청하는 것을 매우 부끄러워합니다. 외향적인 사람들은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왜 그렇게 어려운지 쉽게 이해하지 못할 수 있습니다. 어쨌든, 나는 내가 누군지 100 % 만족하지 않았기 때문에 LinkedIn, 이메일, 문자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연락하고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어떻게 하면 더 나은 제품 리더가 될 수 있나요?", "훌륭한 사람/자원/기회에 접근하기 위해 어떻게 더 외향적이 될 수 있나요?", "어떻게 하면 더 나은 남편이 될 수 있나요?", 또는 "어떻게 하면 아주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나요?" 기술 산업에서 전문가로서 3년 또는 5년 안에 성공할 수 있습니까?”. 놀랍고도 감사하게도 많은 분들이 저에게 응답해 주시고 시간/피드백/조언을 해주셨습니다. 솔직히 말해서, 지난 몇 달 동안 꽤 길을 잃은 느낌이 들었지만, 그 대화들이 저를 조금이나마 깨닫게 해주었습니다. 저는 수줍음이 많아서 LinkedIn에 글을 거의 올리지 않습니다. 하지만 "안전지대에서 벗어나는" 이 여정은 두려움을 극복하고 배움(그리고 감정도)을 나누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사실, 당신은 당신의 안락 지대에서 벗어날 때까지 결코 나아질 수 없습니다!”

Gus Bahng on LinkedIn: Like so many of you on my network, I worked really hard this week

Linkedin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