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도 페트병의 리사이클을 늘리기 위해서 | 커리어리

일본에서도 페트병의 리사이클을 늘리기 위해서 세븐일레븐과 산토리 등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닛케이 기사. 특히 세븐일레븐은 올해 페트병 자동회수기를 1천대정도 늘릴 계획이라고. 일본코카콜라는 2030년까지 판매하는 페트병의 90%, 산토리는 70%를 리사이클제품으로 하려는 목표. 이런 재활용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필요한 재활용 페트병은 45~50만톤. 그런데 지난 2018년의 수치를 보면 페트병 회수량 65만톤중 7만톤만 재활용이 됐다고. 페트병을 자원으로 회수하지 않고 소각해버리는 것이 문제인데 이렇게 하면 OECD의 환경기준상 리사이클로 인정받을 수 없다고. 이런 환경 기준 때문에 일본에서도 이런 페트병 회수기기가 보급되고 있는데 이 분야에 한국에 뛰어난 스타트업이 있음. 훌륭한 인공지능 기반 페트병 회수 기기, 네프론을 만들어 보급하고 있는 수퍼빈. http://www.superbin.co.kr TBT의 투자회사인데 페트병 회수기기가 뭐가 별거인가 하고 수퍼빈 김정빈 (Jeung Bin Kim) 대표님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가 이 기술의 중요성과 이미 전국의 지자체에 페트병회수기기를 빠르게 보급하고 있는 수퍼빈의 성과에 놀랐다. 앞으로 큰 기대를 하고 있는 회사!

セブン&アイ、ペットボトル回収機を年1千台

日本経済新聞

2020년 3월 11일 오전 11:41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