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뭘 해도 무난한 8점이라는 생각일 때가 | 커리어리

"사실 뭘 해도 무난한 8점이라는 생각일 때가 많다. 다양한 재주는 감사한데 한때는 콤플렉스였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다보니 그게 나의 모습이라는 생각에 받아들이기로 했다." 세상은 한 가지에 몰두해 성취해내는 서사를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천재나 외골수에 대해 갖기 쉬운 환상도 드라마틱 하죠. 하지만 세상이 오래된 환상으로만 유지될 수 있을까요. 염문경 씨는 배우, 감독, 작가로서의 길을 만들어가면서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최근에 저도 비슷한 고민을 한 적이 있습니다. 작고 작은 미디어 회사를 일구면서, 자동차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며 개인적인 에세이도 쓰고 있고, 이미 갖고 있는 요가 지도자 자격증을 바탕으로 가을 즈음에는 강사로 데뷔하고 싶은 욕심도 있거든요. 불안했습니다. 다 버리고 하나만 해야할까, '선택과 집중'이라는 말을 좀 존중하지 않으면 아무런 성과도 낼 수 없는 사람이 되는게 아닐까. 하지만 흐름대로 해보기로 했습니다. 어떤 사람은 한 가지 일만 하도록 태어나지 않았을 테니까요. 그러니 그때 그때 내 마음이 내는 소리에 귀 기울이면서, 그 소리를 외면하지 않으면서, 최대의 효율을 만들 수 있는 타이밍을 놓치지 않기로 했습니다. 좀 느려도 차근차근, 하루하루 해 나가다 보면 언젠가는 달콤한 성취의 맛을 볼 수도 있을 거라고 믿으면서요. 마냥 자유롭지 않은 일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디어에서 긍정적인 전망을 찾는 일은 정말 어려운 것 같습니다. 사라지는 인간애, 본성 자체에 대한 의심만 짙어지는 것 같은 날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내 앞에 있는 것들, 내가 좋아하고 해야하는 작은 일들에 집중하려고 합니다. 허투루 보내지 않은 시간들은 분명히 쌓이게 마련이니까요. 쌓인 것들의 존재감은 언젠가 드러나게 마련이니까요. 오늘은 그런 월요일입니다.

"나는 여배우이자 펭수 작가" 염문경

Naver

2020년 3월 30일 오전 6:12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