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음악 산업은 기후 변화에 대해 무엇을 하 | 커리어리

>> 음악 산업은 기후 변화에 대해 무엇을 하고 있는가? (더페이스) 최근 연구에 따르면 라이브 뮤직은 영국에서 매년 40만5천톤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배출하고 있으며, 투어 DJ는 평균 연간 35톤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데 이는 개인용 탄소 허용량의 17배에 달하는 양이다. 여기 이 산업이 직면하고 있는 몇 가지 문제들과 이 모든 것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들에 대한 설명이 있다. 1) 바이닐 화석 연료에서 추출한 PVC(폴리염화비닐)로 만들어지는 바이닐은 재활용이 거의 불가능하다. 음반 1장이 매립지에서 완전히 분해되는 데에는 최대 1,000년이 걸릴 수 있다. 제조 공정에서도 대량의 환경 파괴 물질들이 나온다. 그런데 영국만 봐도 바이닐 판매가 13년 연속 증가했다. 바이닐과 기후변화는 어떻게 만날 수 있을까? 영국 독립 레이블 중 하나인 닌자 튠은 환경 지속가능성을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바이닐 공장을 녹색 에너지로 전환하도록 장려하고 있고, LA에 있는 바이닐 공장은 콩 잉크, 재활용 보드, 윤리적으로 만들어진 제품, 100% 풍력에너지를 사용하고 있다. 네덜란드 8개 업체로 구성된 그린바이닐레코즈는 압축이 아닌 사출 성형 방식으로 60% 이상의 에너지 절감을 달성했다. 네덜란드의 딥 그루브 공장은 완전히 녹색 에너지로 전환했고, RPM 레코드는 다양한 생분해성, 재활용 및 목재 없는 종이 대체품을 제공한다. 2) 스트리밍 스트리밍은 왜 문제일까? 글래스고 대학과 오슬로 대학의 공동 연구에 따르면, "스트리밍으로의 전환은 음악 역사의 그 어느 때보다 훨씬 높은 탄소 배출량을 유발하고 있다." 2017년 "데스파시토"는 46억 스트림을 기록했는데 이것은 차드, 기니비사우, 소말리아, 시에라리온, 중앙아프리카 공화국의 연간 총 전력 소비량만큼 많은 전기를 소비한 결과다. 스포티파이는 2020년 플랫폼 전체 탄소 배출량의 42%를 차지했던 청취자가 배출한 온실가스(GHG) 배출량을 적극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말한다. 파리협정에 맞춰 탄소 감축 목표를 설정하고, 순배출 제로화를 위해 '제자리걸음'을 할 계획이다. 스포티파이는 또한 그들의 사무실이 현재 100% 재생에너지로 운영되고 있으며 애플은 2020년에 8,000MW의 재생에너지에 투자했다고 주장한다. 3) 페스티벌 음악 페스티벌의 쓰레기는 심각한 문제다: 영국에서만 축제 관객들은 매년 천만개의 플라스틱 병을 사용한다. 코첼라, 데저트 트립 같은 미국의 주요 축제들은 매일 약 100톤의 고체 폐기물을 발생시키는 반면, 영국에서 매년 약 23,500톤의 폐기물이 음악 축제에서 생산된다. 노르웨이의 Øya는 강력한 녹색 정책으로 운영된다. 음식과 음료는 100% 퇴비가 가능한 플라스틱 프리 포장으로 제공된다. 이탈리아의 "실험적이고 지속 가능한" 테라포르마는 토지 복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린맨은 축제 참가자들에게 불필요한 음식과 캠핑 장비를 헬프 난민과 뉴포트에서 칼레 에이드 콜렉티브에 이르기까지 기부할 것을 권장하고 있으며, 글래스톤베리는 국내 최대 태양 전지판을 사용한다. 2018년, 라이브네이션과 영국독립축제협회의 61개 회원들은 올해까지 1회용 플라스틱을 없애기로 약속했다. 4) NFT NFT는 블록체인, 특히 이더리움 블록체인에 의해 구동되는데 이는 엄청난 양의 에너지를 필요로 한다. 이더리움 거래 한 번은 미국의 일반 가정이 매주 사용하는 만큼의 전력을 소비하고, 2021년 10월 현재 이더리움의 연간 탄소 사용량은 뉴질랜드 전체가 배출하는 탄소량과 동일하다. 하지만 친환경적인 NFT 플랫폼도 등장하고 있다. 호주 기술자 맥스 샨드가 설립한 세레나데 플랫폼은 표준 NFT가 배출하는 탄소의 1/44,000을 쓴다고 주장한다. 또 다른 플랫폼인 보이스(Voice)는 보다 친환경적인 EOSIO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구축돼 탄소중립 서비스를 자랑한다. 제스트블룸은 알고랜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속도, 보안, 효율성, 탄소절감"을 위해 만들어졌다. 5) 투어링 음악가들의 수익은 투어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 아티스트들이 투어를 줄이거나 멈추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콜드플레이는 2022년 '전력생산 댄스 플로어'(=댄스 플로어의 열기를 공연에 필요한 에너지로 전환하는 장치)가 포함된 친환경 월드투어에 나설 예정이며, 빌리 아일리시는 1회용 물병 3만5000개를 없앨 예정이다. 올리비아 로드리고의 굿즈는 지속가능한 염색과 100% 유기농 면으로 만들어졌다. 밴드 1975는 또한 팔리지 않은 티셔츠를 리폼하고 그 위에 새로운 로고를 인쇄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패션 생태계에 뛰어들었다. 에코라이더는 DJ들이 플라스틱과 작별하는 것을 돕고 있다. 2021년은 소위 유럽 철도의 해인데, 적어도 댄스 음악계에서는 더 많은 DJ들이 열차로 이동하고 있다. 베를린의 DJ 그웨난은 "지난 해에는 내 생활습관을 돌아보며 그 정도의 비행량이 정말 내가 원했던 것인지에 대해 반성했다. 기차는 생각보다 훨씬 더 많은 곳에 접근할 수 있는 수단이다"고 말한다. 에이전시 OUTER를 운영하는 카린 압둘라는 "가능한 한 많은 비행을 줄이고 있다. 때로는 단 한 번의 공연만을 위해 긴 비행을 하는 경우에는 아예 제안을 거절하기도 한다"고 설명한다. 문화는 확실히 변하고 있다. 지난 9월, 매시브 어택은 음악 산업의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맨체스터의 틴달 센터 포 기후 변화 연구소와 협력하여 연구 리포트를 발표했다. 주요 권고안으로는 개인용 제트기를 열차로 전환하고, 공연장에 재생에너지를 반영하며, 물품들은 로컬 업체를 이용하고, 무료 대중교통을 티켓에 포함시키는 것이 있다. 지금 우리는 왜 이러한 대책을 긴급하게 이해해야 할까? 죽은 행성에는 음악도 없기 때문이다.

What's the music industry doing about climate change?

The Face

2021년 12월 13일 오전 2:32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