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2년간 full time으로 재택 근무를 | 커리어리

약 2년간 full time으로 재택 근무를 하며 ‘아 이렇게 변했구나' 하고 느끼는 순간들이 있어서 정리해보면 좋을 것 같았다. 우리 회사, 우리 팀을 기준으로 한 내용이지만 다른 분들은 어떻게 적응하고 있는지 궁금. ✉️ email 보다 slack 회사 내부의 사람들과 주로 업무를 하는 나로서는 email을 확인하는 빈도수가 훨씬 낮아졌다. (같이 일하는 벤더에서 온 invoice를 처리 했었어야했는데, 제 시간에 확인을 못하는 실수를 범하기도) HR 팀이든, 엔지니어링 팀이든, 모든 커뮤니케이션이 slack을 기준으로 이루어지기 때문.  slack 자체가 아주 친근한 UI도 아니고, 정보를 관리하기가 아주 최적화 된 플렛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관련 업무 혹은 주제별로 쉽게 채팅창(?)을 만들 수 있고, 관련된 사람들을 쉽게 초대할 수 있고, 다른 플렛폼과 쉽게 연동시킬 수 있는 점, 딱히 대체할 다른 커뮤니케이션 툴이 없기에 이메일을 압도했다. ⏱ sync, async라는 용어의 일상화 팀원들끼리 검토해주는 요청을 한다면 요즘은 “sync로 할래, async로 할래?” 라는 질문을 종종 한다. async로 해줄 수 있는 일이라면 그렇게 부탁하는 것이 센스 있는 자의 자세. 최대한 영상 통화를 줄이고픈 우리들의 마음. 🎥 loom의 활용 한마디로 컴퓨터 화면을 녹음해주는 툴이다. 컴퓨터를 쓰는 자의 카메라/오디오도 같이 녹음 가능. 예를 들자면, 디자이너가 본인의 아이디어를 설명하고자 할 경우 일부러 zoom 미팅을 잡지 않고도, 본인의 컴퓨터에서 프로토타입을 클릭해가며 voice over로 설명을 해주고, 그 녹화된 클립을 팀원에게 공유하면 되는 것.  몇일전 동료에게 어떤 tool에 대한 설명을 부탁했는데, zoom call로 하다가 그 친구가 갑자기 “에구, 그냥 loom으로 해도 될껄 그랬네" 멋쩍어하더라. 🎨 Figma, Figjam 없었음 어쩔뻔  요 두가지 툴 없었으면 디자인팀은 코로나 속에서 이렇게 효율적으로 일 못했을 거다. 나는 리서쳐로서 주로 데이터 분석/정리/공유하는 용으로 쓰기 때문에 디자이너들이 쓰는 것에 비하면 아주 제한적이지만, 예전에 커다란 board에 post-it 붙여가며 하던 work session들은 이제 석기 시대 이야기. Figjam은 그룹으로 ideation 혹은 retro 할때 많이 쓴다. 대화하면서 스티커 땅땅 붙여지고, 이모지들 뿅뿅 날라다니는 것이 참여자들의 감정 표현에 꽤나 효과적이다.

2022년 2월 10일 오후 11:52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더 많은 인사이트를 둘러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