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에는 백화점과 대리점 등 오프라인 유통관 | 커리어리

"과거에는 백화점과 대리점 등 오프라인 유통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프레젠테이션을 한 뒤 유통의 방향성을 결정했지만 지금은 온라인에서 소비자들을 먼저 만나고 난 뒤 오프라인 유통의 방향을 결정하고 있다." "'무신사’나 ‘W컨셉’, ‘스타일쉐어’ 등 온라인 플랫폼의 주류 브랜드들의 대부분은 소규모 자본으로 시작한 브랜드들이다. 몇 백, 몇 천만 원으로 사업을 시작해 수백 억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패션 브랜드의 런칭 공식이 바뀌었다. 온라인에서 런칭하고, '반응이 좋으면' 오프라인으로도 진출한다. 초기 투입 자본도 100억원 규모에서 20~30억으로 감소. 작은 브랜드들도 얼마든지 성장할 수 있는 무신사, W컨셉, 스타일쉐어 같은 온라인 패션 플랫폼들이 흐름을 바꾼 일등공신.

신규 스포츠 봇물...'런칭 공식이 바뀐다'

Apparelnews

2020년 6월 4일 오전 6:55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명품 브랜드 만드는게 제일 쉬웠어요... 샤넬이 선택한 남성 수영복 브랜드 '올레바 브라운' 이야기

명품 브랜드 만드는게 제일 쉬웠어요...샤넬이 선택한 남성 수영복 브랜드 '올레바 브라운' 이야기

YouTube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