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에서 삼성전자가 협업하고 싶은 브랜드가 | 커리어리

<카페에서 삼성전자가 협업하고 싶은 브랜드가 된 프릳츠> 1. 3년도 채 버티기 어렵다는 커피 시장에서 프릳츠는 매년 성장하며 연매출 80억원의 카페 브랜드가 됐다. 2. 매장 또한 마포 도화점, 종로 원서점, 양재점 등 3개로 늘었다. (이뿐 아니라) 전국 550곳의 카페는 프릳츠가 로스팅한 원두로 커피를 내린다. 프릳츠는 월 16t의 원두를 볶는다. 3. 프릳츠는 시작부터 달랐다. 6인의 공동 창업자가 모여 시작했다. '빵 천재' 허민수, 바리스타 챔피언 박근하, 로스터 김도현, 생두 바이어이자 커피 감별사 전경미, 바리스타 송성만과 생두 바이어 김병기. 각 분야 최고의 전문가가 모여 '빵과 커피가 맛있는 곳'을 만들었다. 4. 6년 뒤 프릳츠는 '카페들의 카페'가 됐다. 창업 멤버 6인은 여전히 함께 한다. 이들은 △카페가 몰리는 핵심 상권이 아닌 곳에서 △스페셜티 커피의 특별함을 과시하지 않고도 △80명의 정규직 직원과 함께 성장을 이뤄나가는 새로운 실험의 성공 스토리를 써가고 있다. ㄷㄷ

마포 뒷골목 '물개카페' 프릳츠, 삼성전자 전시장 된 이유

Naver

2020년 6월 28일 오후 9:34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뉴스레터로 기업 가치 250억 원 이상을 인정받았다는 앤클러 미디어> 1. 미국 미디어 스타트업인 앤클러미디어의 기업가치가 설립 7개월 만에 2000만달러(약 259억원)를 인정 받았다. 뉴스레터 미디어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 사례란 평가가 나온다. 2. 악시오스에 따르면, 앤클러 미디어가 초기 투자 라운드에서 Y컴비네이터, 굿워터캐피탈 등으로부터 150만달러(약 19억 4370만원)를 조달했다. 기업가치는 2000만달러로 평가받았다. 3. (최근 미디어 스타트업에 대핸 반응이 전반적으로 좋지 않은데) 이례적인 성과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4. 앤클러는 한국계 미국인인 재니스 민이 지난해 12월 설립한 연예전문 매체다. 재니스 민은 미국 할리우드를 주름잡는 언론인 중 한 명으로, US위클리 편집장을 거쳐 한국계 미국인 최초로 음악전문지 빌보드의 대표와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 사장을 역임했다. 5. 현재 앤클러의 뉴스레터는 무료 구독자 수를 포함해 총 2만 2000여명이 구독하고 있다.

"미국도 뉴스레터가 대세"...앤클러 창업 7개월만 가치 2000만달러 돌파

Nave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