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을 걸고 할 일이 있다는 것은 일을 잘하고 | 커리어리

평생을 걸고 할 일이 있다는 것은 일을 잘하고 싶으신가요? 일에서 즐거움을 찾고 삶의 의미를 찾고 싶으신가요? 사실, 반드시 그래야 할 필요는 없습니다. 세상에는 일 말고도 중요한 가치가 있고, 의미와 즐거움을 누릴 것들이 있습니다. 그래도 내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을 잘하고, 그 일이 재미있고, 그 일로 인해 삶의 의미를 발견한다면 참 좋은 일이죠. 오늘은 그런 삶을 살고 계신 분은 한 분 소개합니다. 고문서학자 후지모토 유키오 선생님은 올해 79세이세요. 선생께서는 1971년부터 지금까지 일본 내에 흩어져 있는 한반도의 옛 문헌들을 찾아, 그에 대한 서지정보(문헌 제목, 저자, 소장자, 소장위치 등 기초정보)를 정리하는 일을 하고 계십니다. 별 것 아닌 것 처럼 느껴지도 합니다만, 이 일은 모든 연구에 있어 기초가 되는 매우 중요한 작업입니다. 연구자가 한국에 없고 일본에 있다고 알려진 어떤 문헌을 찾는다고 할때, 어떤 문헌이 어느 대학 연구소에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한다면 연구 자체를 시작할 수가 없겠죠. 이 일은 마치 구글이 세상 모든 웹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정보를 크롤링해서 우리가 검색가능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과 같은 이치 입니다. 연구를 위한 '연구'를 하는 것이죠. 사실 고문헌의 서지정보를 정리하는 것이 큰 돈을 벌게 해줄 것 같지는 않아요. 그렇다고 큰 명예를 주느냐. 그것도 아닐 것 같습니다. 하지만(그리고 밀레니얼들에게 잘 와닿지 않을 것 같아 고심이 되지만) 선생께서 80이 다 된 나이에도 이렇게 계속 일을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큰 복인 것 같아요. 40년이 넘게 같은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은, 먼저 그 일이 자신에게 즐겁다는 뜻이고, 그 일로 인해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했다는 뜻이며, 마지막으로 그 일로 인해 자신이 역사에 남을 수 있다는 것이죠. 왜냐면 그 정도로 오래 특정한 일을 했으면 이미 그 분야의 전문가일테니, 수많은 후배들이 그를 기억하고 그의 연구결과를 참고할 것이기 때문이죠. 저도, 여러분도 이 분처럼 평생을 투입해도 아깝지 않을 즐겁고, 가치있고, 수익성이 있는 일을 찾아 하실 수 있길 기원합니다.

“48년간 일본의 옛 한반도 문헌 정리…마무리도 내몫이죠”

Hani

2020년 7월 19일 오후 2:19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마지막 이야기 : 인생의 점, 선, 면 학교 졸업후의 직장생활은 마치 인생이란 도화지 위에 점, 선, 면을 그려가는 것 같아요. 도화지(인생)의 한 중간이던 언저리던 첫 점(첫 직장)을 찍고, 그 다음 점(다음 직장들 또는 직업들) 들을 찍다보면, 점들은 어느덧 선이 되어 내 경력의 방향이 됩니다. 마케터로 사회에 첫 발을 내디딘 분들이 두세군데 직장을 옮겨서도 마케팅을 계속한다면, 그분의 경력은 마케터로 굳어지는 것 처럼요. 이러한 경력의 방향 하에서 우리는 자신만의 영역(면)을 구축하지요. 본업(마케팅)은 변함없지만, 관리자 노릇을 하는 법을 배우며 조직의 허리가 되고, 마케팅 책을 쓰고 강의도 하면서 자신의 이름을 하나의 브랜드를 만들고 업계의 전문가가 되어갑니다. 이렇게 간다면 참 무난하죠. 흠잡을 데 없는 좋은 커리어를 쌓으시는 겁니다. 그러나 이것만이 답은 아닙니다. 오늘 소개해드리는 분의 인생역정은 그리 간단치 않아요. 80년대에 서울대를 나와 금융기관 등에서 일하다 98년 외환위기 직전에 사업을 하시다가 실패하셨습니다. 그 후 안정적인 직업을 찾아 만 39세에 약대생이 되셨고, 40대에 약사가 되셨습니다. 그런데 약학 공부과정에서 과학에 흥미를 가지게 되어, 지금은 약사일도 접어두고 최신 과학 정보를 번역하고 계세요. 어찌보면 금융인, 사업가, 약사, 번역가의 직업 여정은 방향성이 없고(선), 방향성이 없으니 넓은 영역(면)을 만들었다고 보기도 어렵죠. 하지만 이러한 방향성 없음 속에서 자신의 방향(과학정보 소개)을 찾게 되었고, 이 일에 대해 전문가로(새 영역) 인정받고 계십니다. 한번도 실패하면 안될 것 같지만, 인생은 생각보다 깁니다. 처음에 길을 잘못들어도, 맞는 길로 다시 진입할 기회는 옵니다. 그러니 비관보다는 낙관하며, 오늘밤에도 바람에 스치는 별을 바라보며 나에게 주어진 길을 가요. P.s. 저의 퍼블리 뉴스 큐레이션 계약이 오늘로 종료됩니다. 감사하게도 퍼블리 측에서 향후에도 뉴스 큐레이션을 할 수 있도록 계정을 닫지 않아주셨습니다만, 아무래도 지금처럼 자주 찾아뵙지는 못할 것 같아요. 그간 제 큐레이션을 지켜봐주신 독자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꾹꾹 눌러담아 마지막 이야기를 접습니다. 고맙습니다.

“15년 해온 ‘새벽 3시 지식 전달자’ 노릇 여든까지 할 것”

Hani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