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실력은 일을 하면서 늘었다. 다른 아티스트와 작업을 하며 자극을 많이 받았고 새로운 스타일도 익혔다. 들어오는 제의는 뭐든 마다 않고 했다. 연주가 어려워 벅찬 상황이라도 밤을 새서 연습해 안되는 것을 되게 만들었다.” 싱어송라이터 적재가 '갑자기' 떴다. 그러나 적재의 음악 이력엔 한 단계도 '점프'가 없었다. 중학교 밴드시절부터 꾸준히 연마해온 실력이 결국 드러난 것 뿐이었다. 낭중지추(囊中之錐)였다.

중2때부터 한발 한발…적재의 길에 ‘점프’는 없었다

Naver

중2때부터 한발 한발…적재의 길에 ‘점프’는 없었다

더 많은 콘텐츠를 보고 싶다면?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19년 10월 8일 오전 3:01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