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의 사이렌 오더를 모든 커피숍에서 할 | 커리어리

스타벅스의 사이렌 오더를 모든 커피숍에서 할 수 있게 해주는 스타트업 Cloosiv가 최근 $1M의 시드투자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사이렌 오더의 경험은 소비자들에게 매우 만족적이고 한국에서의 좋은 사례가 미국 스타벅스 본사로 넘어가 현재는 스타벅스 전체 매출의 13%가 모바일 주문으로부터, 전체 매출의 40%가 모바일 앱 유저로부터 발생한다고 한다. 같은 경험을 스타벅스나 다른 커피 체인을 넘어 모든 커피숍에서 받을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인 Cloosiv는 YCombinator 배치를 거쳐 이번 시드투자에서 YCombinator 창업자인 폴 그래햄 (Paul Graham), 센드버드 창업자 및 대표인 김동신 (John Kim) 개인 등이 참여했다.

Cloosiv raises $1M to bring mobile ordering to every coffee shop

Ampproject

2019년 10월 9일 오전 1:40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