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로 일할 때 느낀 스타트업의 가치와 심사역 | 커리어리

기자로 일할 때 느낀 스타트업의 가치와 심사역이 본 스타트업의 기업 가치는 차이가 있습니다. 심사역으로 일하면서 스타트업 발굴을 위해 창업가들을 종종 보게 됩니다. 투자를 위해서는 밸류에이션에 대한 이야기가 빠질 수 없습니다. 제가 몸담고 있는 곳은 시드와 프리A 단계를 투자하고 있습니다. 지분율은 거의 공식처럼 정해져 있기에 밸류에이션에 따라 투자 금액이 달라집니다. 그런데 대부분 초기 창업가들(창업한 지 3년 이하)이 생각하는 밸류에이션은 예상보다 높습니다. 창업가들이 생각하는 밸류에이션 때문에 투자를 생각하지도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초기 스타트업의 밸류에이션이 왜 이렇게 높을까?"라는 고민을 하고 있는데요. 지난 15일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의 김봉진 의장이 이에 대한 조언을 했네요. 스타트업의 가치를 현재보다 30%는 깎아야 한다고 말이죠. 창업가들의 고민도 이해가 되지만, 투자를 하는 입장에서 초기 스타트업 창업가의 밸류에이션은 조금 받아들이기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스타트업 가치를 정하는 공식이 있는 것도 아니니까 조정을 하는 게 상당히 어렵습니다. 스타트업의 가치에 대해서 함께 고민해봐야 할 시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스타트업 가치 30% 깎고봐야" "대기업 인수 색안경 안 돼"

중앙일보

2019년 10월 15일 오후 11:05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