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성에 대한 흔한 오해> 1. 비즈니스 상 | 커리어리

<생산성에 대한 흔한 오해> 1. 비즈니스 상의 '리스크'는 무조건 회피한다고 좋은 것이 아닙니다. 리스크를 감수함으로 인해서 얻을 수 있는 성과를 보고 결정해야 합니다. 2. 만일 지극히 큰 이득을 기대할 수 있다면, 리스크는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합니다. 3. (그래서 많은) 글로벌 혁신 기업들은 “크게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면, 기존의 방식을 과감히 버릴 수 있으며, 그에 따른 리스크도 (당연히) 감수해야 한다"는 식으로 항상 생산성을 모든 판단의 기준으로 삼고 있습니다. 4. 더 나아가, (이들 기업들은) 인재 양성에 대해서도 “성장하는 것이야말로 생산성을 높이는 지름길”이라는 단순 명쾌한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5. 성장한다는 건, 새로운 지식이나 기술을 습득하는 것도, 영어를 잘하는 것도 아닙니다. 기본 능력의 바탕에서 ‘업무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느냐 없느냐'가 관건입니다. 6. 이러한 사고 방식을 가지고 있다면, ‘생산성을 높이면 창의성이 없어진다'든지, ‘생산성이 높은 조직은 살벌하다'는 식으로 생각하거나 오해할 일도 없습니다. (창의성이 높아야 생산성도 높아지고, 생산성이 높으면 조직 분위기도 당연히 좋아지니까요) 7. (그래서) 전 세계적으로 혁신적이라고 평가받는 실리콘밸리형 기업들은 대부분 생산성을 매우 중시합니다. 마케팅 분야, 개발 분야, 인사 분야든 분야도 가리지 않고 생산성을 중요시 여깁니다. 8. 창업한 지 불과 몇 년 만에 해외로 진출해서 놀랄 만한 속도로 세계 각국에 서비스를 침투시키는 사례가 존재할 수 있는 것도 (기본적으로) 조직의 모든 분야가 지극히 높은 생산성을 갖췄기 때문입니다. 9. (요즘 같은 시대에) ‘경쟁에 이기기 위해서는 더 오랜 시간을 일해야 한다'는 노동 투입형 발상으로는 사람도 조직도 피폐해질 뿐입니다. 이런 방식으로는 새로운 기술이나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고 생산성을 끌어올리는 생산성 중심의 기업과 경쟁할 수도, 그들을 따라잡을 수도 없습니다. - 이가 야스요, <기업 제1의 존재 이유, 생산성> 중

2020년 10월 26일 오전 5:32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뉴스레터로 기업 가치 250억 원 이상을 인정받았다는 앤클러 미디어> 1. 미국 미디어 스타트업인 앤클러미디어의 기업가치가 설립 7개월 만에 2000만달러(약 259억원)를 인정 받았다. 뉴스레터 미디어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 사례란 평가가 나온다. 2. 악시오스에 따르면, 앤클러 미디어가 초기 투자 라운드에서 Y컴비네이터, 굿워터캐피탈 등으로부터 150만달러(약 19억 4370만원)를 조달했다. 기업가치는 2000만달러로 평가받았다. 3. (최근 미디어 스타트업에 대핸 반응이 전반적으로 좋지 않은데) 이례적인 성과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4. 앤클러는 한국계 미국인인 재니스 민이 지난해 12월 설립한 연예전문 매체다. 재니스 민은 미국 할리우드를 주름잡는 언론인 중 한 명으로, US위클리 편집장을 거쳐 한국계 미국인 최초로 음악전문지 빌보드의 대표와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 사장을 역임했다. 5. 현재 앤클러의 뉴스레터는 무료 구독자 수를 포함해 총 2만 2000여명이 구독하고 있다.

"미국도 뉴스레터가 대세"...앤클러 창업 7개월만 가치 2000만달러 돌파

Nave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