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트라 패스트 패션은 상품 기획·판매 과정이 모두 온라인을 중심으로 구현된다. 인기 검색어·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는 디자인 로드맵(road map)이자, 매출의 '예상 답안'이다. 쇼윈도는 인스타그램 같은 소셜미디어, 쇼핑 플랫폼이다. 소량 생산한 테스트 상품을 온라인에 다양하게 깔아 놓고, 판매 추이를 분석해 신속하게 재주문·재생산에 나선다." 유행의 주기가 짧아졌다. 이제 무신사, 스타일쉐어 입점 브랜드들은 수천 종의 테스트 상품을 '샘플'처럼 깔아 놓고, 소비자 반응이 감지된 상품을 집중적으로 재생산한다. '패스트 패션(fast fashion)'보다 더 빠른 '울트라 패스트 패션(ultra fast fashion)' 시대가 열렸다. 디자인에서 판매까지 1~2주 안에 끝낸다.

한달도 길다, 요즘 패션은 초단타

Naver

한달도 길다, 요즘 패션은 초단타

더 많은 콘텐츠를 보고 싶다면?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19년 10월 24일 오전 12:52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