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스크린에 익숙한 저로서는 컴퓨터 모니터 | 커리어리

“대형 스크린에 익숙한 저로서는 컴퓨터 모니터와 TV를 통해 개봉하는 것이 아쉽습니다. 하지만 세상이 변하고 있습니다. 지난 3~4년간 사람들이 콘텐츠를 다른 방식으로 소비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세상에 적응해야 합니다.” '액션 마스터' 마이클 베이 감독이 돌아왔다. 넷플릭스 역사상 최대 제작비(1800억원)를 투입한 영화 '6 언더그라운드'를 들고서다. 베이 감독은 이 영화를 극장 스크린으로 보지 못하는 것이 아쉽다고 했다. 그러나 사람들이 영상 콘텐츠를 소비하는 새로운 방식에 적응중이라고 했다.

1800억 투입한 압도적 액션..."극장서 못 보는 게 아쉬워요"

Naver

2019년 12월 3일 오전 1:14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개발자를 위한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