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에 출연한 종양내과 의사 김범석님의 책 | 커리어리

유퀴즈에 출연한 종양내과 의사 김범석님의 책 <어떤 죽음이 삶에게 말했다> 하이데거는 인간의 가장 고유한 특성은 ‘인간이 자신의 존재를 문제 삼을 수 있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인간은 인과법칙이나, 본능에 의해 규정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어떻게 살 것인지를 기투하며, 즉 현재를 넘어서 미래를 향해 스스로 자신을 “던지는” 존재라는 것입니다. 나의 선택이 나를 결정짓습니다. 사람은 인생의 어느 한 시점, 눈앞에 닥친 당장의 문제만 고민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삶 전체를 되돌아볼 수 있는 존재입니다. 이렇게 살아가는 것이 맞나? 내가 잘 살아왔나, 문득 삶이 허망하다고 느끼는 때가 있습니다. 이런 불안이 엄습할 때 우리는 자신이 그동안 추구해온 세간적인 가치들, 부자가 된다거나, 어떤 지위에 오른다는 것이 허망한 것임을 경험하게 됩니다. 누구도 피할 수 없고, 누군가에게는 갑작스럽게 찾아오는 자신의 삶 전체를 돌아보게 하는 ‘불안의 순간’은 바로 죽음입니다. 오늘 누구보다 죽음을 가까이에서 목격하고, 죽음을 선고하고 죽음 앞에 서 있는 사람들의 마지막 길을 함께하고 있는 이가 쓴 책을 소개합니다. 저자 김범석님이 이 글을 통해 전하고 싶은 마음을 가장 잘 담고 있다고 생각하는 한 문장이 있는데요. 이 문장을 품고 있는 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이 낭독콘텐츠는 흐름출판사에 저작권에 대한 허락을 맡아 진행했습니다.

김범석 어떤 죽음이 삶에게 말했다. "당신의 남은 시간을 무엇으로 채우시겠습니까?"

YouTube

2021년 4월 10일 오전 10:36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효율, 이익에 너무 지나치게 목표를 두면 브랜드의 가치, 사회적 영향력 무형의 자산을 잃어버릴 위험이 있다. 한국의 브랜드는 뭘까? 남을 쫒아가야했던 경쟁, 성장 주도 시대의 사고로는 지금의 문화전쟁 시대에는 뒤쳐질 수 밖에 없다. 중국의 문화공정, 전파공정은 동북공정이라는 역사침탈의 결과다. 정체성이 밥먹여 준다. 역사, 문화 정체성은 특히 그렇다. 한국의 역사문화에서 소스를 찾아내고 복원하지 않으면 한류는 아류가 되었을 것이다. 한국의 원형문화를 복원하는 것은 자금을 가진 기업, 투자자의 지원없이는 불가능하다. 그러나 기업가가 투자자가 역사문화 안목이 높은 분들은 정말 드물었다. - 고 이민화 회장을 기리며..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