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트로가 한때 유행이라고 생각하진 않아요. | 커리어리

"레트로가 한때 유행이라고 생각하진 않아요. 새것이 좋다며 앞선 것을 다 버리다가 조금 여유가 생기니 비로소 옛날을 돌아보기 시작한 거죠. 다만 그 시절의 스타일만 빌려오기보다는 사라져가는 작업을 복원하고 정확한 기록을 남기는 게 저의 레트로입니다." 조영재의 '88올림픽 공식포스터'에서 이상철의 '샘이깊은물', 김교만의 '김서방'까지, CDR어소시에이츠 김성천 대표는 1세대 디자이너 선배들의 작업을 디지털화하는 일에 꽂혀있다. 그의 말처럼 '디자인도 보존해야 할 문화유산'이니까. '1세대 디자이너의 작업은 지금도 유용하니까'. 디자인을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감사한 마음이다. 응원할 수 밖에 없다.

'김서방'을 아시나요? 'BC 시대' 디자인 되살립니다

Naver

2019년 12월 11일 오전 12:44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명품 브랜드 만드는게 제일 쉬웠어요... 샤넬이 선택한 남성 수영복 브랜드 '올레바 브라운' 이야기

명품 브랜드 만드는게 제일 쉬웠어요...샤넬이 선택한 남성 수영복 브랜드 '올레바 브라운' 이야기

YouTube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