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콘텐츠 팔아봤자, 70%는 플랫폼이 떼간다 | 커리어리

방송콘텐츠 팔아봤자, 70%는 플랫폼이 떼간다 급증하는 콘텐츠 제작비를 콘텐츠 판매금으로 충당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간접광고(PPL)가 어쩔 수 없는 선택이 되고 있습니다. 문제는 플랫폼사로부터 제값을 받지 못하는 불합리한 관행은 결국 콘텐츠 사업자의 투자 위축을 불러일으켜 K-콘텐츠의 질적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점입니다. 콘텐츠 사용료가 제작 원가에 턱없이 못 미치는 이유는 플랫폼사의 과도한 제몫 챙기기가 원인이라는 주장이 나옵니다.

방송콘텐츠 팔아봤자, 70%는 플랫폼이 떼간다

파이낸셜뉴스

2021년 4월 28일 오전 2:4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한 카카오의 '무한확장'이 네이버마저 넘어섰다. 창사 이래 종가기준 처음으로 네이버를 시가총액으로 제친 것인데, 강력한 카카오톡의 네트워크 효과가 모빌리티와 금융, 콘텐츠 등 신규사업과 결합해 경쟁력을 배가시켰다는 평가가 나온다. 15일 유가증권시장에 따르면 카카오는 이날 1.4% 오른 14만 4500원으로 시가총액 기준 64조 1478억원을 기록, 63조 5699억원을 기록한 네이버를 약 5759억원 차이로 누르고 시가총액 3위에 올라섰다. 이 같은 카카오의 확장성은 월간활성사용자(MAU) 4600만명에 이르는 국민메신저 카톡 플랫폼을 기반으로 가능했다.

카카오가 네이버 완전히 제칠수도...비결은 역시 '카톡'

Nave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