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 년 기자로 일하다 스타트업 생태계에 뛰어든 선보... | 커리어리

20여 년 기자로 일하다 스타트업 생태계에 뛰어든 선보엔젤파트너스 심사역 최영진입니다. 오늘은 중앙일보에서 뛰어난 활동력을 보여주고 있고, 저도 멀리서나마 응원을 해주는 임미진 기자의 칼럼을 소개합니다. 많은 직장인들이 고민하는 것이 이직과 퇴사입니다. 제 주변에도 그 분야에서 능력을 인정받았지만, 퇴사를 하고 새로운 일을 하는 분도 많습니다. 직장 경력을 가지고 있는 대다수의 창업가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분들이 보통 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기 위해서'라는 말입니다.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은 하고 싶은 일을 하기 위해서 무작정 사표를 던지는 게 아니라는 것입니다. 사표를 내기까지 물밑에서 다양한 준비를 했고, 그 준비가 무르익었다는 판단이 선 후에야 퇴사와 이직을 결정한다는 것입니다. 겉으로는 충동적 혹은 감성적인 선택으로 보이지만 실상 그들은 남모르게 치열하게 고민하고 준비했다는 점입니다. 이직과 퇴직으로 고민을 하는 많은 직장인의 행운을 기원합니다.

[노트북을 열며] 개인의 시대, 당신은 준비가 됐습니까

중앙일보

[노트북을 열며] 개인의 시대, 당신은 준비가 됐습니까

2019년 8월 8일 오전 12:50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