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 가능한 패션의 지속 가능성🧐 이상 기온 | 커리어리

지속 가능한 패션의 지속 가능성🧐 이상 기온, 해수면 상승 등이 본격적으로 문제가 되면서 패션이 환경 오염에 미치는 영향이 점차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패션은 목화의 재배, 양 사육, 석유 화합물 같은 섬유부터 원단 가공, 염색, 부자재 생산, 재봉에서 물류에 이르기까지 온갖 환경 오염을 만들고, 전세계 온실 가스 배출의 10%, 폐수 발생의 20%를 패션 산업이 만들어 내고 있다고 합니다. 지구 환경 문제, 다양성 문제에 관심이 많고 윤리적 이슈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MZ세대가 다행이 소비의 주축으로 올라오며 브랜드에도 친환경적 표준을 요구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버버리, 프라다, 루이비통 등 고급 브랜드에서도 재활용 나일론이나 비건 가죽을 사용한 의류나 가방이 나오고 있고, 환경 보호를 위해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앞으로의 계획은 어떤지에 대해서도 함께 게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요한건 물류제작과 순환 입니다. 어떤 친환경 방식을 사용하건, 지금처럼 옷을 많이 만들고, 많이 사고, 버린다면 패션이 만드는 환경 문제는 사라지지 않고 계속 늘어날 수 밖에 없을 것 입니다. 옷의 수명을 늘리고 패션 산업 전체의 규모를 줄여야 해결이 되지만, 패션 산업이 갑자기 축소되면 기후 위기 만큼이나 거대한 생존의 문제가 등장할 수 있습니다. 결국, 제조에서 소비에 이르기까지 패션 산업 전반의 규모를 서서히 줄여갈 방법을 만들고, 소비자의 가치 기준과 행동이 바뀌어야 더 나은 결론에 다가갈 수 있을 것 입니다. 이는 바로 중고 시장이 주목되는 이유와 연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속가능한 패션의 지속가능성ㅣ인터비즈

네이버 블로그 | 화장품과 책 사이

2021년 12월 28일 오전 8:3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제로웨이스트 샵, 알맹이만 파는 알맹상점🌱 알맹상점은 직접 용기를 가져오거나 상점에 비치된 다회용 용기를 활용해 세제, 화장품 등 필요한 만큼만 덜어서 살 수 있는 리필스테이션이다. 단순히 소비 행위만 이루어지는 공간은 아니며, 제로웨이스트라는 삶의 방식과 만나고, 그런 삶을 지향하는 또 다른 이들을 만나고, 함께 모여 세상을 바꾸는 행동에 참여할 수 있는 거점이며, 진정한 가치소비가 이루어지는 곳이다.

[ESC] "용기 있는 자여, 알맹이만 가지시라" 알맹상점의 좌충우돌

Naver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