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의 스마트폰 조작을 지원하는 로봇> N | 커리어리

<고령자의 스마트폰 조작을 지원하는 로봇> NTT 도코모가 떨어진 장소에 있는, 스마트폰 조작을 잘 모르는 고령자를 원격으로 지원하는 작은 로봇을 개발하였습니다. 머리에 카메라가 달려 있고, 팔에 화면을 터치할 수 있는 펜이 달려 있는데요, 예를 들어 볼께요 시골에 계신 어머니의 스마트폰 옆에 로봇을 배치하면 로봇의 머리에 달린 카메라를 통해 서울에 있는 아들이 어머니의 화면을 볼 수 있습니다. 어머니의 화면을 보고 이야기를 나누며 스마트폰으로 어떤 작업을 원하는지 묻습니다. 그리고 서울에 있는 아들이 앱에 비친 어머니의 화면을 움직입니다. 예를 들면, 앱에 비친 특정 번호를 누른다거나 화면을 스와이프 하는 등의 작업을 하는 것이죠. 그러면 아들의 움직임을 앱이 특정해, 로봇에게 그 정보를 보내고, 로봇이 고령자의 스마트폰 화면을 로봇의 팔을 움직여 터치하는 구조입니다. (공유한 동영상은 일어이지만 약 15초 지점 영상부터 보시면 이해하기 쉬우실거예요)​ NTT 도코모는 앞으로 로봇을 렌탈하거나 구입하는 형태로 사업화 할 예정입니다. 초고령화 사회인 일본이다 보니 최근에는 고령자가 디지털 기술을 잘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들을 개발하고 있는데요, 예를 들어 TV 옆에 특정 디바이스를 설치하면, 고령자가 스마트폰으로 전화를 걸지 않아도 영상통화가 가능한 서비스 (아들이 전화를 걸면 바로 어머니의 TV에 영상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등입니다. 앞으로 고령자의 디지털 갭을 줄이기 위한 서비스들은 지속적으로 등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離れた祖父母に使い方伝授 現地のロボがスマホ操作(2022年1月17日)

YouTube

2022년 1월 18일 오전 11:23

댓글 0

함께 보면 더 좋은

손가락을 내밀면 부드럽게 깨문다 👈 기능은 단지 이것 하나 뿐인 로봇이 올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에 등장했습니다. 이 로봇은 이름부터 ‘살짝 깨물기 하무하무’인데요 (하무하무는 깨무는 움직임을 표헌하는 일본어의 의태어) 이 외에도 꼬리를 흔들거나, 간지럼을 태우면 웃거나, 주인에게 다가가 안아 달라고 재촉하는 – 이러한 매우 단순한 기능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파고드는 로봇인 소위 ‘소셜 로봇’이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일본의 소셜 로봇 시장이 확대되는 배경으로는 1인 가구 증가, 고령화, 비대면 문화 확산 등을 들 수 있는데요, 시장이 확대되면서 로봇 카페, 로봇 옷 브랜드 (로봇도 옷이 필요합니다!👕👖)와 같은 파생 산업도 출현하고 있구요. 이러한 로봇들을 보면 히트 상품이 꼭 '특정 과제를 해결줌으로써' 탄생하는 것은 아닌 것 같아요. 사람들의 '그냥 갖고 싶다'는 욕구를 잘 관찰해 보면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오를지도 모르겠어요 😊 동아비즈니스리뷰 (DBR) 칼럼에 기고한 아티클입니다. Business Trend in Japan: 고객 마음 파고드는 '소셜 로봇' “안아주면 꼬리 흔들, 너 로봇 맞니?” https://dbr.donga.com/article/view/1202/article_no/10510/ac/magazine 아티클 읽으시면서 갖고 싶은 로봇이 있는지 한 번 살펴보세요 😉

추천 프로필

현직자에게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