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은 파랬고, 신생(新生)하는 달의 풋내가 | 커리어리

"밤은 파랬고, 신생(新生)하는 달의 풋내가 초원에 가득 찼다. 말들은 젖은 콧구멍을 벌름거려서 달 냄새를 빨아들였고, 초승달은 말의 힘과 넋을 달 쪽으로 끌어당겼다." 소설가 김훈이 돌아왔다. 역사소설이 아닌 신화적 상상력을 발휘한 '환상 문학'을 들고서. 김훈 특유의 현미경 같은 사실주의는 무엇으로 대체되었을까. 한국 문단 최고의 스타일리스트가 이번에는 어떠한 아름다운 문장을 보여줄까. 기사에 나온 짧은 문장만 읽어도 침이 고인다.

"문명의 속성은 야만... 이에 맞서는 생명 그리려 했다"

Digital Chosun

2020년 6월 18일 오전 7:59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

현직자들의 '진짜 인사이트'가 담긴 업계 주요 소식을 받아보세요.

커리어리 | 일잘러들의 커리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