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블로그를 읽고 팀원이 들어왔다

안녕하세요 도다라는 초기 스타트업의 아빠 곽도영입니다. 넥슨에서 일하시던 16년차 PO님께서 저희 팀블로그를 읽고 팀에 합류를 최종적으로 결정해주셨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도다팀에서 팀 블로그를 어떤식으로 구성하고 작성하는지를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팀 블로그는 왜 만들어야할까?> 팀 블로그를 처음 시작하기 전에 저는 이미 합류하신 팀원분들께 합류 과정에서 어떤 점이 아쉬웠는지를 여쭤봤어요. 팀원들이 공통적으로 말씀해주신 아쉬웠던 점은 밖에서는 도다팀원들이 어떻게 생활하고 어떻게 일 하는지를 엿볼 수 있는 기회가 없었다는 것이었어요. 물론 가끔씩 회사에 좋은 일이 있을 때마다 올라오는 제 글을 읽으면서 대표인 저의 생각과, 제가 어떤 사람인지는 엿볼 수 있지만 정작 가장 오랜 시간을 함께할 팀원들의 이야기를 보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팀블로그는 그런 면에서 도다팀 내부와 외부를 연결해주는 가교와 같다고 생각했어요. 도다팀 밖의 외부인이 보더라도 부담없이 읽을 수 있고, 도다팀에 관심이 생긴 분들께서는 도다팀의 생각을 엿볼 수 있는 창문이 되어야한다고 생각해요. <팀 블로그는 어떻게 구성해야할까?> 외부와 내부를 연결짓는 창이기 때문에 저는 도다팀에 대한 관심의 정도에 따라 글을 레이블링 했어요. 도다팀에 진짜 들어오고 싶어하는 분들과, 도다팀 합류에 대해서 생각은 해보신, 그래서 조금 더 알아보고 싶은 분들, 도다팀에 합류하는 것은 아직 관심이 많지 않지만 도다팀을 응원하는 분들은 각각 다른 글이 적합하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도다팀에 진짜 들어오고 싶어하는 분들을 위해서는 도다팀원들의 한 주간의 생각을 비롯해서 이모저모에 대해서 엿볼 수 있는 <위클리 도다>를, 도다팀을 조금 더 알아보고 싶은 분들을 위해서는 도다 팀원들의 자신의 일에 대한 철학과 생각을 엿볼 수 있도록 팀원과 인터뷰를 진행한 <함께여서 가능했도다>를, 도다팀을 응원하는 분들을 위해서는 도다팀이 발전해나가는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첫날은 무섭고 아름답도다>를 연재하게 되었어요. <합류하고 싶게 만드는 팀 블로그는 무엇이 다를까?> 꾸준함이 답이다. 저는 매주 한 편의 <위클리 도다>를 꾸준히 연재하려고 하고, 한 주에 한 편은 <첫날은 무섭고 아름답도다> 혹은 <함께여서 가능했도다>를 연재하고 있어요. 결국 블로그의 글은 단발성으로 빵 터지는 것이 아니라 꾸준히 쌓아나가면서 브랜드가 생성되는 것이기 때문에 꾸준하게 글을 작성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위클리 도다>와 같이 사소하지만 팀원들의 이야기가 있는 블로그는 시간이 쌓이면 쌓일수록 더 강력한 힘을 내는 것 같다고 생각해요. 솔직하게, 진솔하게 다음으로 제가 팀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느낀 점은 사람들은 어떤 팀이나 사람이 어려움을 겪고, 그 어려움을 돌파해내기 위해서 숱한 노력을 하고, 마침내 해내는, 일련의 스토리가 있어야 글을 끝까지 읽는다는 것이었어요. 항상 잘 되고 있는 모습만 보여주고 싶은 마음은 어쩔 수 없이 들지만, 지금 내가 고민하고 있는 것들, 힘들어하는 것들이 전부 스토리를 만들어내는 씨앗이 된다고 생각해주시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요. 도다팀도 앞으로도 꾸준하게, 솔직하게, 진솔하게 팀 블로그를 운영해보려고 해요. 이런 도다팀에 관심이 생기셨다면?

팀블로그를 보고 팀원이 들어왔다.

Brunch Story

팀블로그를 보고 팀원이 들어왔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또는

이미 회원이신가요?

2022년 10월 19일 오전 5:14

조회 257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