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관람 + 부가서비스, 스포츠 호스피탈리티 (S... | 커리어리

<스포츠 관람 + 부가서비스, 스포츠 호스피탈리티 (Sports Hospitality) 확산 조짐> 일본에서 개최되는 럭비 월드컵이 9월 20일 개막했습니다. 이번 럭비 월드컵에서는 새로운 형식의 스포츠 관람 비즈니스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스포츠 관람과 식음서비스, 쇼 등을 융합하여 제공하는 ‘스포츠 호스피탈리티 (Sports Hospitality)’입니다. ​일본의 대형 여행사인 JTB가 일본 최초로 이번 럭비 월드컵에 도입하였으며, 미국과 유럽에서는 이미 널리 퍼진 비즈니스입니다. 1인당 수만엔~수백만엔에 달하는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부유층이나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6만명 정도의 좌석을 제공할 예정이며, 내년에 개최될 도쿄 올림픽에도 도입할 예정입니다.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볼까요. ​9월 22일 아일랜드 VS. 스코트랜드 경기에서는 경기장 근처에 설치된 전용 회장에서 시합 개시 3시간 전부터 프로그램이 시작되었습니다. 세계 각국에서 약 수백명의 팬이 모였습니다. 대회장에는 힐튼 호텔이 준비한 코스 요리가 제공되고, 전 럭비 대표 선수가 시합에 관련한 토크쇼를 진행하는 등 경기 전부터 열기가 뜨겁습니다. 식사가 끝나면 전용 시설에서 경기장소까지 도보로 이동하나, 전용 출입구를 사용하기 때문에 혼잡을 피할 수 있습니다. 관람석도 최상급인 가장 좋은 자리입니다. 경기가 끝난 후에도 다시 호스피탈리티 회장에 돌아와서 가벼운 음식을 즐깁니다. 스포츠팬 뿐만 아니라, 기업 고객들의 만족도도 높은데요, 경기를 관람하면서 느슨해진 분위기에서 네트워킹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스포츠 호스피탈리티의 세계 시장 규모는 약 수조엔 (수십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JTB는 일본에도 잠재적으로 약 300억엔을 넘는 시장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한 일본은 내년 올림픽도 예정되어 있고, 최근 아시아 지역에서 다양한 스포츠 이벤트가 열리고 있기에, JTB는 성장성이 있는 시장으로 판단하고 힘을 쏟고 있습니다. 일본 각지의 돔이나 경기장도 스포츠 관람 + 알파 서비스 (식음, 온천 등)을 제공할 수 있는 장소를 만들고 있습니다. 스포츠 호스피탈리티 비즈니스가 조금씩 확산될 전망입니다. ​

ラグビー×コース料理 JTB、高額観戦ビジネス参入

日本経済新聞

ラグビー×コース料理 JTB、高額観戦ビジネス参入

2019년 9월 25일 오전 5:55

댓글 0

주간 인기 TOP 10

지난주 커리어리에서 인기 있던 게시물이에요!